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유럽골프 이틀째 공동 선두 ‘신바람’
입력 2016.05.28 (21:37) 수정 2016.05.28 (22: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인 BMW 챔피언십에서 양용은이 이틀째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해외스포츠,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위스버거의 자로잰듯한 벙커샷과 제이미슨의 홀인원등 메이저대회다운 샷들이 쏟아져 나온 BMW 챔피언십.

양용은은 세 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로 이틀째 신바람을 냈습니다.

마스터스 우승자인 대니 윌렛, 스콧 헨드와 함께 공동 선두입니다.

카이리 어빙의 패스를 받은 르브론 제임스가 손쉽게 앨리웁 덩크를 성공시킵니다.

63득점을 합작한 두 선수의 활약속에 클리블랜드는 토론토를 꺾고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습니다.

전 세계 보건전문가 150명이 리우 올림픽의 연기나 개최지 변경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세계보건기구에 탄원서를 보내, 지카 바이러스가 예상보다 심각하다며 감염위험을 무릎쓰고 참가하는 건 비윤리적인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 오픈을 빛낸 집념의 플레이입니다.

랠리의 승자인 스트리코바는 물론, 함께 명승부를 펼친 라드반스카에게도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양용은, 유럽골프 이틀째 공동 선두 ‘신바람’
    • 입력 2016-05-28 21:40:10
    • 수정2016-05-28 22:48:38
    뉴스 9
<앵커 멘트>

유럽프로골프투어 메이저대회인 BMW 챔피언십에서 양용은이 이틀째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해외스포츠, 정현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위스버거의 자로잰듯한 벙커샷과 제이미슨의 홀인원등 메이저대회다운 샷들이 쏟아져 나온 BMW 챔피언십.

양용은은 세 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로 이틀째 신바람을 냈습니다.

마스터스 우승자인 대니 윌렛, 스콧 헨드와 함께 공동 선두입니다.

카이리 어빙의 패스를 받은 르브론 제임스가 손쉽게 앨리웁 덩크를 성공시킵니다.

63득점을 합작한 두 선수의 활약속에 클리블랜드는 토론토를 꺾고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습니다.

전 세계 보건전문가 150명이 리우 올림픽의 연기나 개최지 변경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세계보건기구에 탄원서를 보내, 지카 바이러스가 예상보다 심각하다며 감염위험을 무릎쓰고 참가하는 건 비윤리적인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 오픈을 빛낸 집념의 플레이입니다.

랠리의 승자인 스트리코바는 물론, 함께 명승부를 펼친 라드반스카에게도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