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샌프란시스코에 나타난 거대 ‘해변 동물’
입력 2016.05.30 (06:47) 수정 2016.05.30 (07: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과학과 예술 , 그리고 자연의 힘이 어우러져 동물처럼 살아 움직이는 이색 예술품이 미국의 한 해변에 등장했습니다.

<리포트>

고즈넉한 해변에서 사람들의 시선이 한곳으로 쏠렸는데요.

그들의 눈을 사로잡은 건 애벌레처럼 여러 개의 다리를 부지런히 움직이는 기이한 조립 물체입니다.

이는 21세기 레오나르도 다빈치로 불리는 네덜란드 아티스트 '테오 얀센'의 '해변 동물' 시리즈입니다.

버려진 플라스틱 튜브를 이용해 뼈대와 다리를 만들고 엔진 대신 바람을 동력 삼아 스스로 살아 움직이는 친환경 예술 작품인데요.

이번엔 '바람의 도시'라고 불리는 샌프란시스코를 처음 방문해 이곳 해변에서 특별한 야외 전시회를 열었다고 합니다.

공학 기술과 예술적 상상력 그리고 자연의 힘이 빚어낸 인공 생명체!

보면 볼수록 신기하네요.
  • [디지털 광장] 샌프란시스코에 나타난 거대 ‘해변 동물’
    • 입력 2016-05-30 06:46:50
    • 수정2016-05-30 07:36: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과학과 예술 , 그리고 자연의 힘이 어우러져 동물처럼 살아 움직이는 이색 예술품이 미국의 한 해변에 등장했습니다.

<리포트>

고즈넉한 해변에서 사람들의 시선이 한곳으로 쏠렸는데요.

그들의 눈을 사로잡은 건 애벌레처럼 여러 개의 다리를 부지런히 움직이는 기이한 조립 물체입니다.

이는 21세기 레오나르도 다빈치로 불리는 네덜란드 아티스트 '테오 얀센'의 '해변 동물' 시리즈입니다.

버려진 플라스틱 튜브를 이용해 뼈대와 다리를 만들고 엔진 대신 바람을 동력 삼아 스스로 살아 움직이는 친환경 예술 작품인데요.

이번엔 '바람의 도시'라고 불리는 샌프란시스코를 처음 방문해 이곳 해변에서 특별한 야외 전시회를 열었다고 합니다.

공학 기술과 예술적 상상력 그리고 자연의 힘이 빚어낸 인공 생명체!

보면 볼수록 신기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