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힐러리 ‘이메일’에, 트럼프는 ‘가짜대학’에 곤혹
입력 2016.05.30 (10:43) 수정 2016.05.30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대선 속보입니다.

민주당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선거자금 모금까지 줄고 있다고 합니다.

클린턴 캠프의 위기감이 심상치않은 가운데 공화당 트럼프후보는 자신이 세운 대학때문에 곤경에 처했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클린턴후보의 이메일 파문, 오늘은 민주당 샌더스 상원의원이 치고나왔습니다

지난주 국무부 감사관실이 발표한 이메일 조사결과 보고서입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美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미국인은 물론 민주당원, 대선후보 선출 대의원들도 국무부가 발표한 클린턴후보의 이메일 보고서를 반드시 읽어봐야합니다."

그간 이메일 스캔들을 언급조차안했던 샌더스가 언제든 이 문제를 쟁점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FBI가 수사확대에 나선 가운데 이메일파문으로 중대 위기를 맞은 클린턴은 선거자금 모금액도 급감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캠프는 이러다간 트럼프가 대통령된다면서 지지자들에게 읍소하고 있습니다.

공화당 트럼프 후보는 사기의혹에 휩싸인 트럼프대학이 다시 발목을 잡았습니다.

멕시코계 판사가 트럼프대학 내부자료 공개를 명령하자 트럼프는 정치공작이라며 강력반발했습니다.

<녹취> 도날드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저에게 대단히 적대적인 이 사건 담당 연방판사는 오바마 대통령이 임명했습니다."

샌디에이고 연방법원 곤잘레스 쿠리엘 판사는 트럼프에게 올 11월말 법원출석을 명령했습니다.

재판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트럼프가 대선에 승리하면 당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서게 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힐러리 ‘이메일’에, 트럼프는 ‘가짜대학’에 곤혹
    • 입력 2016-05-30 10:45:09
    • 수정2016-05-30 11:01:51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 대선 속보입니다.

민주당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선거자금 모금까지 줄고 있다고 합니다.

클린턴 캠프의 위기감이 심상치않은 가운데 공화당 트럼프후보는 자신이 세운 대학때문에 곤경에 처했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클린턴후보의 이메일 파문, 오늘은 민주당 샌더스 상원의원이 치고나왔습니다

지난주 국무부 감사관실이 발표한 이메일 조사결과 보고서입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美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미국인은 물론 민주당원, 대선후보 선출 대의원들도 국무부가 발표한 클린턴후보의 이메일 보고서를 반드시 읽어봐야합니다."

그간 이메일 스캔들을 언급조차안했던 샌더스가 언제든 이 문제를 쟁점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FBI가 수사확대에 나선 가운데 이메일파문으로 중대 위기를 맞은 클린턴은 선거자금 모금액도 급감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캠프는 이러다간 트럼프가 대통령된다면서 지지자들에게 읍소하고 있습니다.

공화당 트럼프 후보는 사기의혹에 휩싸인 트럼프대학이 다시 발목을 잡았습니다.

멕시코계 판사가 트럼프대학 내부자료 공개를 명령하자 트럼프는 정치공작이라며 강력반발했습니다.

<녹취> 도날드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저에게 대단히 적대적인 이 사건 담당 연방판사는 오바마 대통령이 임명했습니다."

샌디에이고 연방법원 곤잘레스 쿠리엘 판사는 트럼프에게 올 11월말 법원출석을 명령했습니다.

재판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트럼프가 대선에 승리하면 당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서게 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