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기후 변화 경고 “모아이 석상 사라질 위험”
입력 2016.05.30 (10:47) 수정 2016.05.30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로 꼽히는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이 바다 속으로 사라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지구온난화가 문제로 꼽혔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태평양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입니다.

작은 것은 3에서 4미터, 큰 것은 10미터가 넘는 석상이 섬 곳곳에 8백여 개나 됩니다.

누가, 왜 세웠는지가 수수께끼인 이 석상을 보기 위해 해마다 관광객 5만여 명이 찾습니다.

그런데 이 석상들이 바다로 사라질 위험에 처했다고 유엔환경계획이 경고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폭우가 자주 내리고 파도도 예년에 비해 높아져서 그렇다는 겁니다.

<녹취> 아담 마컴('참여과학자모임' 부회장) :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때문에 홍수 위험이 높아졌습니다. 또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폭우가 자주 내리고 있습니다."

여기에 이탈리아 베네치아 지반은 해수면 상승으로 연간 2밀리미터씩 가라앉고 있고, 미국 뉴욕의 상징인 앨리스섬과 자유의 여신상도 점차 강력해지는 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메흐틸트 로슬러(유네스코 월드헤리티지센터 부소장) : "지구온난화는 작은 섬들에 있는 문화유산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런 유산들을 지키기 위해 전 세계가 책임감을 가져야 합니다."

유엔환경계획은 전 세계 30여 개의 문화 유산이 위험한 상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 유엔 기후 변화 경고 “모아이 석상 사라질 위험”
    • 입력 2016-05-30 10:47:12
    • 수정2016-05-30 11:01:5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로 꼽히는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이 바다 속으로 사라질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지구온난화가 문제로 꼽혔습니다.

고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태평양 이스터섬의 모아이 석상입니다.

작은 것은 3에서 4미터, 큰 것은 10미터가 넘는 석상이 섬 곳곳에 8백여 개나 됩니다.

누가, 왜 세웠는지가 수수께끼인 이 석상을 보기 위해 해마다 관광객 5만여 명이 찾습니다.

그런데 이 석상들이 바다로 사라질 위험에 처했다고 유엔환경계획이 경고했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폭우가 자주 내리고 파도도 예년에 비해 높아져서 그렇다는 겁니다.

<녹취> 아담 마컴('참여과학자모임' 부회장) :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때문에 홍수 위험이 높아졌습니다. 또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폭우가 자주 내리고 있습니다."

여기에 이탈리아 베네치아 지반은 해수면 상승으로 연간 2밀리미터씩 가라앉고 있고, 미국 뉴욕의 상징인 앨리스섬과 자유의 여신상도 점차 강력해지는 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메흐틸트 로슬러(유네스코 월드헤리티지센터 부소장) : "지구온난화는 작은 섬들에 있는 문화유산들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런 유산들을 지키기 위해 전 세계가 책임감을 가져야 합니다."

유엔환경계획은 전 세계 30여 개의 문화 유산이 위험한 상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고아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