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 방문…대책 촉구
입력 2016.06.01 (06:12) 수정 2016.06.01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크린도어 수리공 청년의 죽음을 두고 애도 물결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치권도 어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여야는 애도의 뜻을 한 목소리로 표시하면서 안전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서울시 책임론에 대해선 온도 차를 보였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고 현장을 방문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19살 비정규직 청년의 희생이 안타깝다며 명복을 빌었습니다.

사람의 목숨이 걸린 일인데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며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를 질책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왜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재발 방지책을 약속하고서 왜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것입니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현장을 방문해 인명 사고가 반복됐는데도 서울메트로가 사후 약방문식 대책 만을 취했다고 질타했습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지속적인 사고 발생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한 뒤, 유가족을 위한 위로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그러나, 두 야당은 서울시 책임론에는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시스템 같은 걸 바꿔야지 사람이 가서 차가 오느냐 안 오느냐를 지켜보고 있을 것 같으면 그게 항상 안전하다고 볼 수 있겠어요?"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서울시만은 이러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믿음이 완전히 배신감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정치권은 재발 방지와 안전 대책을 요구하며 호통쳤지만, 하루 한날 현장으로 몰려든 정치인들을 보는 시민들의 시선도 곱지만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여야,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 방문…대책 촉구
    • 입력 2016-06-01 06:14:03
    • 수정2016-06-01 07:29: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스크린도어 수리공 청년의 죽음을 두고 애도 물결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치권도 어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여야는 애도의 뜻을 한 목소리로 표시하면서 안전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서울시 책임론에 대해선 온도 차를 보였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고 현장을 방문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19살 비정규직 청년의 희생이 안타깝다며 명복을 빌었습니다.

사람의 목숨이 걸린 일인데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며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를 질책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왜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재발 방지책을 약속하고서 왜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것입니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현장을 방문해 인명 사고가 반복됐는데도 서울메트로가 사후 약방문식 대책 만을 취했다고 질타했습니다.

국민의당 지도부는 지속적인 사고 발생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한 뒤, 유가족을 위한 위로 조치를 당부했습니다.

그러나, 두 야당은 서울시 책임론에는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시스템 같은 걸 바꿔야지 사람이 가서 차가 오느냐 안 오느냐를 지켜보고 있을 것 같으면 그게 항상 안전하다고 볼 수 있겠어요?"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서울시만은 이러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한 믿음이 완전히 배신감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정치권은 재발 방지와 안전 대책을 요구하며 호통쳤지만, 하루 한날 현장으로 몰려든 정치인들을 보는 시민들의 시선도 곱지만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