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첫발…과제 산적
입력 2016.06.01 (06:33) 수정 2016.06.01 (07:4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재단 설립이 첫걸음을 뗐습니다.

지난해 한일 정부가 합의한 지 5개월 만인데,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가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일본 전문가와 전직 외교관, 법조인 등 모두 11명이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김태현(성신여대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 : "재단 설립 준비위원장 피해자 할머니들의 말씀 하나 하나 새겨들으며 맞춤형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해나가자는 것이 재단 사업의 큰 방향입니다."

<녹취> "반대한다!"

첫발은 뗐지만 해결할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우선,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며 재단 설립 자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전합니다.

<인터뷰> 김복동(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 "'법적으로 우리(일본)들이 한 짓이다.' 잘못했으니까 배상을 해야지. 아무 뜻 없는 돈 그런 것은 받을 수가 없습니다."

일본 측이 재단에 출연하기로 한 10억 엔의 성격도 문제입니다.

정부는 이 돈을 배상금 성격으로 설명하고 있지만, 준비위원장이 치유금이라고 밝히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또 일본 측이 요구하고 있는 소녀상 이전 문제도 언제든 다시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첫발…과제 산적
    • 입력 2016-06-01 06:35:32
    • 수정2016-06-01 07:45: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재단 설립이 첫걸음을 뗐습니다.

지난해 한일 정부가 합의한 지 5개월 만인데,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가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일본 전문가와 전직 외교관, 법조인 등 모두 11명이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김태현(성신여대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 : "재단 설립 준비위원장 피해자 할머니들의 말씀 하나 하나 새겨들으며 맞춤형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해나가자는 것이 재단 사업의 큰 방향입니다."

<녹취> "반대한다!"

첫발은 뗐지만 해결할 과제가 적지 않습니다.

우선,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며 재단 설립 자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전합니다.

<인터뷰> 김복동(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 "'법적으로 우리(일본)들이 한 짓이다.' 잘못했으니까 배상을 해야지. 아무 뜻 없는 돈 그런 것은 받을 수가 없습니다."

일본 측이 재단에 출연하기로 한 10억 엔의 성격도 문제입니다.

정부는 이 돈을 배상금 성격으로 설명하고 있지만, 준비위원장이 치유금이라고 밝히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또 일본 측이 요구하고 있는 소녀상 이전 문제도 언제든 다시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