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호랑이 사원 동물학대·불법 영업 철퇴
입력 2016.06.01 (10:46) 수정 2016.06.01 (10:5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국의 명물 호랑이 사원이 호랑이 학대 등의 의혹으로 당국의 철퇴를 맞았습니다.

이 사원은 호랑이 130여 마리를 기르며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막대한 수입을 올려 왔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에서 호랑이가 들 것에 실려 나옵니다.

호랑이가 깨어나지 않도록 마취제가 투여된 상태로 차량으로 옮겨집니다.

태국 동물 보호당국이 태국 서부의 한 사원이 사육하던 야생 호랑이 몰수를 시작한 겁니다.

<녹취> 아디쏜(태국 자연보호청) : "이번에는 영장을 받아 법적인 조치를 취해야 했습니다. 사원이 방해하지 못합니다."

이 사원은 130여 마리의 호랑이를 기르면서 관광객들로부터 입장료를 받아 막대한 수입을 챙겨왔습니다.

특히 사원의 호랑이들은 관광객들이 만지고 함께 사진을 찍을 정도로 순화돼 약물 투여 등 동물학대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따라 태국 동물보호 당국은 압수 영장을 발부받아 일주일에 걸쳐 사원의 모든 호랑이를 몰수하기로 했습니다.

몰수된 130여 마리의 호랑이들은 국가 보호시설로 옮겨 당국의 보호를 받게 될 예정입니다.

1994년에 건립된 이 사원은 호랑이 등 일부 야생동물을 보호하면서 동물보호소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국제동물보호단체들은 불법 개체 번식과 불법 동물거래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태국 호랑이 사원 동물학대·불법 영업 철퇴
    • 입력 2016-06-01 10:48:03
    • 수정2016-06-01 10:52:3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태국의 명물 호랑이 사원이 호랑이 학대 등의 의혹으로 당국의 철퇴를 맞았습니다.

이 사원은 호랑이 130여 마리를 기르며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막대한 수입을 올려 왔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에서 호랑이가 들 것에 실려 나옵니다.

호랑이가 깨어나지 않도록 마취제가 투여된 상태로 차량으로 옮겨집니다.

태국 동물 보호당국이 태국 서부의 한 사원이 사육하던 야생 호랑이 몰수를 시작한 겁니다.

<녹취> 아디쏜(태국 자연보호청) : "이번에는 영장을 받아 법적인 조치를 취해야 했습니다. 사원이 방해하지 못합니다."

이 사원은 130여 마리의 호랑이를 기르면서 관광객들로부터 입장료를 받아 막대한 수입을 챙겨왔습니다.

특히 사원의 호랑이들은 관광객들이 만지고 함께 사진을 찍을 정도로 순화돼 약물 투여 등 동물학대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따라 태국 동물보호 당국은 압수 영장을 발부받아 일주일에 걸쳐 사원의 모든 호랑이를 몰수하기로 했습니다.

몰수된 130여 마리의 호랑이들은 국가 보호시설로 옮겨 당국의 보호를 받게 될 예정입니다.

1994년에 건립된 이 사원은 호랑이 등 일부 야생동물을 보호하면서 동물보호소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국제동물보호단체들은 불법 개체 번식과 불법 동물거래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