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평도 불법 조업 어선 2척, 어민이 직접 나포
입력 2016.06.05 (19:00) 수정 2016.06.05 (19:1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해 연평도 인근 우리 해역에서 중국 어선 두 척을 우리 어민들이 직접 나포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어민들은 최근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 행위를 참다못해 직접 행동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선들이 배 두 척을 앞 뒤로 둘러싸고 움직입니다.

오늘 새벽 5시 23분쯤 연평도 어민들이 서해 북방한계선 우리 해역에 머물고 있던 중국 어선 두 척을 나포하는 장면입니다.

<녹취> 신형근(전화녹취/연평도 어민) : "삶의 터전을 뺏기니까 몰아내기로 갔는데. 두 척이 안 나가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끌고 왔죠"

당시 중국 어민들은 잠을 자던 중이어서 별다른 저항 없이 배에 탄 채 연평도로 끌려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우리 어선 19척은 오늘 오전 4시 50분쯤 조업을 위해 출항했고, 이 가운데 5척이 중국어선을 발견하고 북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중국 어선이 나포된 것은 우리 해역이지만 나포과정에서 우리 어선도 조업이나 항해를 할 수 없는 조업금지구역까지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송일종(인천 해양경비안전서장) : "관계기관과 긴급대책회의를 통해 향후 재발방지 및 연평도 근해 중국 불법조업 어선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해가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나포된 중국 어선에 대해 불법 조업 여부 등을 조사하는 한편 우리 어선에 대해서도 조업구역 무단이탈과 관련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연평도 불법 조업 어선 2척, 어민이 직접 나포
    • 입력 2016-06-05 19:08:30
    • 수정2016-06-05 19:19:15
    뉴스 7
<앵커 멘트>

서해 연평도 인근 우리 해역에서 중국 어선 두 척을 우리 어민들이 직접 나포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어민들은 최근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 행위를 참다못해 직접 행동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선들이 배 두 척을 앞 뒤로 둘러싸고 움직입니다.

오늘 새벽 5시 23분쯤 연평도 어민들이 서해 북방한계선 우리 해역에 머물고 있던 중국 어선 두 척을 나포하는 장면입니다.

<녹취> 신형근(전화녹취/연평도 어민) : "삶의 터전을 뺏기니까 몰아내기로 갔는데. 두 척이 안 나가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끌고 왔죠"

당시 중국 어민들은 잠을 자던 중이어서 별다른 저항 없이 배에 탄 채 연평도로 끌려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우리 어선 19척은 오늘 오전 4시 50분쯤 조업을 위해 출항했고, 이 가운데 5척이 중국어선을 발견하고 북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경은 중국 어선이 나포된 것은 우리 해역이지만 나포과정에서 우리 어선도 조업이나 항해를 할 수 없는 조업금지구역까지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송일종(인천 해양경비안전서장) : "관계기관과 긴급대책회의를 통해 향후 재발방지 및 연평도 근해 중국 불법조업 어선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해가기로 했습니다."

해경은 나포된 중국 어선에 대해 불법 조업 여부 등을 조사하는 한편 우리 어선에 대해서도 조업구역 무단이탈과 관련한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