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무너지고 잠기고…호주서 강력 폭풍우 5명 사망·실종
입력 2016.06.07 (07:24) 수정 2016.06.07 (08: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호주에서 강력한 폭풍우가 발생해 주택과 도로가 무너지고 주민 5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차에 있다 불어난 물때문에 사고를 당했습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거센 폭풍우에 해안 지역 주택과 건물 곳곳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남은 건물들도 곧 쓰러질 듯 위태로운 모습입니다.

호주 동부 해안 지역에 지난 주말 거센 비바람이 강타하면서 최소 3명이 숨졌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불어난 물에 휩쓸린 차에서 발견됐습니다.

어제는 폭풍우가 호주 남부로 이동하면서태즈메니아에서도 노인 2명이 실종됐습니다.

시드니 북부 해안에서는 10m를 넘는 거센 파도로 주민들이 대피했고 주택 일부가 붕괴됐습니다.

<녹취> 앤드류(주민) : "지난밤에 파도는 정말 무서웠습니다. 4층 높이의 파도가 저쪽 방파제를 넘어 왔습니다."

도심 도로는 물에 잠기거나 곳곳이 내려앉았고 주민 수천 명이 정전피해를 입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600밀리미터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구조 요청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엘리엇(뉴사우스웨일스주 긴급구조대장) : "홍수가 나면 절대 근처에 가지 마십시오. 48시간 동안 100건의 구조 활동이 있었는데 감당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만 경찰의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9천 통 이상 걸려왔고 상당수가 차량이 물에 갇힌 경우였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 [지금 세계는] 무너지고 잠기고…호주서 강력 폭풍우 5명 사망·실종
    • 입력 2016-06-07 07:31:27
    • 수정2016-06-07 08:21:20
    뉴스광장
<앵커 멘트>

호주에서 강력한 폭풍우가 발생해 주택과 도로가 무너지고 주민 5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차에 있다 불어난 물때문에 사고를 당했습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거센 폭풍우에 해안 지역 주택과 건물 곳곳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남은 건물들도 곧 쓰러질 듯 위태로운 모습입니다.

호주 동부 해안 지역에 지난 주말 거센 비바람이 강타하면서 최소 3명이 숨졌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불어난 물에 휩쓸린 차에서 발견됐습니다.

어제는 폭풍우가 호주 남부로 이동하면서태즈메니아에서도 노인 2명이 실종됐습니다.

시드니 북부 해안에서는 10m를 넘는 거센 파도로 주민들이 대피했고 주택 일부가 붕괴됐습니다.

<녹취> 앤드류(주민) : "지난밤에 파도는 정말 무서웠습니다. 4층 높이의 파도가 저쪽 방파제를 넘어 왔습니다."

도심 도로는 물에 잠기거나 곳곳이 내려앉았고 주민 수천 명이 정전피해를 입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600밀리미터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구조 요청도 잇따랐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엘리엇(뉴사우스웨일스주 긴급구조대장) : "홍수가 나면 절대 근처에 가지 마십시오. 48시간 동안 100건의 구조 활동이 있었는데 감당하기 힘들 정도입니다."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만 경찰의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9천 통 이상 걸려왔고 상당수가 차량이 물에 갇힌 경우였습니다.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