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무슨 알이 이렇게 단단해!”
입력 2016.06.07 (20:45) 수정 2016.06.07 (21:2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계속해서 브라질의 한 골프장입니다.

타조와 비슷하게 생긴 새 한 마리가 골프공 하나를 물고선 카트 통행로로 냅다 달려갑니다.

그리곤 골프공을 던져 바닥에 내리꽂는데요.

공중으로 몇번을 튀어오른 골프공을 낚아챈 새는 또한번 바닥에 공을 던져버립니다. 마치 공놀이라도 하는 것 같지만 골프공을 알로 착각해 먹으려는 행동이라고 합니다.

딱딱한 골프공이 깨질 리는 없고, 새는 발길을 돌리는데요.

자꾸만 뒤돌아보는 것이 아쉬움이 큰 것 같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무슨 알이 이렇게 단단해!”
    • 입력 2016-06-07 20:54:13
    • 수정2016-06-07 21:23:20
    글로벌24
<리포트>

계속해서 브라질의 한 골프장입니다.

타조와 비슷하게 생긴 새 한 마리가 골프공 하나를 물고선 카트 통행로로 냅다 달려갑니다.

그리곤 골프공을 던져 바닥에 내리꽂는데요.

공중으로 몇번을 튀어오른 골프공을 낚아챈 새는 또한번 바닥에 공을 던져버립니다. 마치 공놀이라도 하는 것 같지만 골프공을 알로 착각해 먹으려는 행동이라고 합니다.

딱딱한 골프공이 깨질 리는 없고, 새는 발길을 돌리는데요.

자꾸만 뒤돌아보는 것이 아쉬움이 큰 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