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유로 2016 노린 테러’ 체포…프랑스 비상
입력 2016.06.07 (23:19) 수정 2016.06.08 (01: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유럽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유로 2016, 축구 대회를 앞두고, 개최지 프랑스에서 테러 공포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대회 기간에 테러 공격을 감행하려 한 남성이 붙잡혔는데, 폭탄 장치와 소총 등 막대한 무기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체포된 용의자의 거처, 방안에 가득 쌓인 무기를 수건으로 감춰서 차로 실어 나릅니다.

이때 수사망을 좁혀 오던 우크라이나 특수 경찰이 급습합니다.

차 안에는 대전차 유탄발사기, 탄약 5천 발, AK 소총 5자루 등 막대한 양의 살상 무기가 들어있었는데요.

프랑스 국적의 극우주의자인 용의자는, 축구장과 교회 등 이른바, 소프트타깃을 대상으로 한 동시 다발 공격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바실리 그리착(우크라이나 보안국장) : "프랑스에서 일어났을 뻔한 15개의 테러 공격을 막은 셈입니다."

유로 2016 대회를 불과 사흘 앞두고 프랑스에 테러 비상이 걸렸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유로 2016 노린 테러’ 체포…프랑스 비상
    • 입력 2016-06-07 23:59:08
    • 수정2016-06-08 01:20:48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유럽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유로 2016, 축구 대회를 앞두고, 개최지 프랑스에서 테러 공포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대회 기간에 테러 공격을 감행하려 한 남성이 붙잡혔는데, 폭탄 장치와 소총 등 막대한 무기를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체포된 용의자의 거처, 방안에 가득 쌓인 무기를 수건으로 감춰서 차로 실어 나릅니다.

이때 수사망을 좁혀 오던 우크라이나 특수 경찰이 급습합니다.

차 안에는 대전차 유탄발사기, 탄약 5천 발, AK 소총 5자루 등 막대한 양의 살상 무기가 들어있었는데요.

프랑스 국적의 극우주의자인 용의자는, 축구장과 교회 등 이른바, 소프트타깃을 대상으로 한 동시 다발 공격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바실리 그리착(우크라이나 보안국장) : "프랑스에서 일어났을 뻔한 15개의 테러 공격을 막은 셈입니다."

유로 2016 대회를 불과 사흘 앞두고 프랑스에 테러 비상이 걸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