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대 최연소 김수민 의원 고발…국민의당 ‘발칵’
입력 2016.06.09 (21:13) 수정 2016.06.09 (22: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은, 30살의 나이에 최연소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해 화제를 모은 인물입니다.

국회 의장단을 꾸리는 날 갑작스레 불거진 불법 정치자금 논란에, 국민의당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비례대표 김수민 의원은, 올해 서른 살로 20대 국회 최연소 의원입니다.

디자인을 전공한 김 의원은 디자인벤처업체를 설립했는데, '허니버터칩' 등의 포장 디자인을 성공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이 업체가 국민의당 상징과 로고 등을 디자인한 데 이어 업체 대표인 김 의원이 '청년 몫'으로 당선안정권인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 7번에 깜짝 발탁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 의원 아버지가 14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사실을 두고선 '은수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안철수 대표와는 별다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관위 고발에 이어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국민의당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일단 당이 홍보물 제작을 의뢰한 업체와 김 의원 업체와의 거래는 당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검찰의 조사를 예의주시하겠습니다."

'새정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이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휘말리면서, 20대 국회 시작과 함께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20대 최연소 김수민 의원 고발…국민의당 ‘발칵’
    • 입력 2016-06-09 21:14:11
    • 수정2016-06-09 22:56:06
    뉴스 9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은, 30살의 나이에 최연소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해 화제를 모은 인물입니다.

국회 의장단을 꾸리는 날 갑작스레 불거진 불법 정치자금 논란에, 국민의당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비례대표 김수민 의원은, 올해 서른 살로 20대 국회 최연소 의원입니다.

디자인을 전공한 김 의원은 디자인벤처업체를 설립했는데, '허니버터칩' 등의 포장 디자인을 성공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총선을 앞두고 이 업체가 국민의당 상징과 로고 등을 디자인한 데 이어 업체 대표인 김 의원이 '청년 몫'으로 당선안정권인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 7번에 깜짝 발탁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 의원 아버지가 14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사실을 두고선 '은수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안철수 대표와는 별다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관위 고발에 이어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국민의당은 발칵 뒤집혔습니다.

일단 당이 홍보물 제작을 의뢰한 업체와 김 의원 업체와의 거래는 당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검찰의 조사를 예의주시하겠습니다."

'새정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이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휘말리면서, 20대 국회 시작과 함께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