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미국 위협’ 부각…이번엔 핵잠수함 비난
입력 2016.06.17 (21:22) 수정 2016.06.17 (21: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미국의 핵위협을 부각하고 있는 북한이 이번엔 뒤늦게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입항을 맹비난했습니다.

북핵 위기의 원인을 미국 탓으로 돌려 자신들의 핵 개발을 정당화하는 주장으로 향후, 군사도발의 명분을 쌓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 해군 최신예 핵잠수함 미시시피함 입항 나흘 만에 북한이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민간안보전문회사의 북핵 정밀타격 보고서 비난에 이은 선전전입니다.

핵탑재 가능한 순항미사일을 장착하고 있는 미시시피함에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녹취>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 : "(북한 핵시설에 대한) 정밀공습작전이 공공연히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최신예 핵잠수함이 남조선에 기어든 것은 직접적인 위협으로 된다."

그러면서 미국의 전쟁도발책동으로 자위적 핵전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잠수함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핵무기 증강 등 자신들의 도발은 언급하지 않은 채 핵 위기의 원인을 미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북한이 자신들을 피해자로 부각시켜 핵-경제 병진노선을 정당화하고 대북제재에 파열음을 내려하기 때문에 더 강력한 제재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조윤영(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효과가 발휘하려면 무력 사용의 가능성, 군사적 옵션을 기반으로 한 경제 제재가 효과적이란 판단이 있습니다."

북한은 동시에 대남기구 민화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대화 상대는 얼마든지 있다"며 미국에 대화의 손짓를 보내는 화전양면 이중 전략을 구사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北, ‘미국 위협’ 부각…이번엔 핵잠수함 비난
    • 입력 2016-06-17 21:24:36
    • 수정2016-06-17 21:33:47
    뉴스 9
<앵커 멘트>

연일 미국의 핵위협을 부각하고 있는 북한이 이번엔 뒤늦게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입항을 맹비난했습니다.

북핵 위기의 원인을 미국 탓으로 돌려 자신들의 핵 개발을 정당화하는 주장으로 향후, 군사도발의 명분을 쌓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 해군 최신예 핵잠수함 미시시피함 입항 나흘 만에 북한이 맹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민간안보전문회사의 북핵 정밀타격 보고서 비난에 이은 선전전입니다.

핵탑재 가능한 순항미사일을 장착하고 있는 미시시피함에 예민하게 반응했습니다.

<녹취>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 : "(북한 핵시설에 대한) 정밀공습작전이 공공연히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최신예 핵잠수함이 남조선에 기어든 것은 직접적인 위협으로 된다."

그러면서 미국의 전쟁도발책동으로 자위적 핵전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잠수함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핵무기 증강 등 자신들의 도발은 언급하지 않은 채 핵 위기의 원인을 미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북한이 자신들을 피해자로 부각시켜 핵-경제 병진노선을 정당화하고 대북제재에 파열음을 내려하기 때문에 더 강력한 제재 의지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조윤영(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효과가 발휘하려면 무력 사용의 가능성, 군사적 옵션을 기반으로 한 경제 제재가 효과적이란 판단이 있습니다."

북한은 동시에 대남기구 민화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대화 상대는 얼마든지 있다"며 미국에 대화의 손짓를 보내는 화전양면 이중 전략을 구사했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