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 찔린 靑 ‘침묵’…당청 관계 변화 오나?
입력 2016.06.17 (23:04) 수정 2016.06.18 (00:2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당혹감과 배신감이 크지만, 그렇다고 당과 대립각을 세울 수도 없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에 대한 새누리당 비대위의 일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는 오늘까지 말을 아꼈습니다.

"당의 일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고위 당정청 회의는 당 사정에 따라 취소된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관광산업 관련 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도 관련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론 1차 혁신위와 비대위 구성 때에 이어 다시 한번 당 지도부에 당했다는 배신감과 당혹감이 팽배해 있습니다.

균형적인 당청관계를 강조해온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비대위의 누구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에 설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국회와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던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은 머쓱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더 난감한 건 당 지도부와 각을 세울 수도 없다는 점입니다.

당장, 다음주로 예정된 신공항 부지 발표에 따른 여론 수습과 박 대통령이 국회에 협조를 요청한 법안의 처리 등을 위해 여당 지도부의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약간의 냉각기를 거친 뒤 김희옥 비대위원장의 거취 등 당의 수습 상황을 지켜보면서 청와대가 정무라인을 중심으로 당청 관계 복원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허 찔린 靑 ‘침묵’…당청 관계 변화 오나?
    • 입력 2016-06-17 23:10:51
    • 수정2016-06-18 00:26:4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일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당혹감과 배신감이 크지만, 그렇다고 당과 대립각을 세울 수도 없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에 대한 새누리당 비대위의 일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는 오늘까지 말을 아꼈습니다.

"당의 일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고위 당정청 회의는 당 사정에 따라 취소된 것이다" 라고 밝혔습니다.

관광산업 관련 회의를 주재한 박 대통령도 관련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론 1차 혁신위와 비대위 구성 때에 이어 다시 한번 당 지도부에 당했다는 배신감과 당혹감이 팽배해 있습니다.

균형적인 당청관계를 강조해온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비대위의 누구도 복당 결정에 대해 청와대에 설명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국회와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던 신임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은 머쓱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더 난감한 건 당 지도부와 각을 세울 수도 없다는 점입니다.

당장, 다음주로 예정된 신공항 부지 발표에 따른 여론 수습과 박 대통령이 국회에 협조를 요청한 법안의 처리 등을 위해 여당 지도부의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약간의 냉각기를 거친 뒤 김희옥 비대위원장의 거취 등 당의 수습 상황을 지켜보면서 청와대가 정무라인을 중심으로 당청 관계 복원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