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비상! 지카 바이러스 첫 감염
FDA, 지카 백신 첫 임상시험 승인…한국 업체 참여
입력 2016.06.21 (07:21) 수정 2016.06.21 (08: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생아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 공포가 커지고 있는데요.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이 지카를 퇴치할 백신의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국내 업체가 이 백신 개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GLS-5700,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승인한 지카 바이러스 백신입니다.

미국의 제약사와 한국의 신약 개발업체가 함께 개발중입니다.

이미 전 세계 20여 개 업체들이 지카 백신 개발에 뛰어들었지만, FDA가 임상시험을 승인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1차 임상시험은 건강한 사람 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2차 임상시험 승인을 받게 되면 지카 바이러스 보균자를 대상으로 실험이 진행됩니다.

GLS-5700은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는 강한 면역 반응을 일으켜 긍정적인 효과를 냈지만, 아직 효능과 안전성을 논하기엔 이르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평가입니다.

세계 보건기구는 허가받은 백신이 나올 때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모기로 전이되는 지카 바이러스는 이미 50여 개 나라에 퍼져 있고, 올해에 남미와 북미 대륙에서만 3백만 명 이상이 추가로 감염될 것으로 세계보건기구는 예상했습니다.

모기가 극성을 부릴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습니다.

위험지역 여행을 피하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위생을 관리하는 게 현재로선 최선의 예방책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FDA, 지카 백신 첫 임상시험 승인…한국 업체 참여
    • 입력 2016-06-21 07:35:38
    • 수정2016-06-21 08:53:2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신생아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 공포가 커지고 있는데요.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이 지카를 퇴치할 백신의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처음으로 승인했습니다.

국내 업체가 이 백신 개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GLS-5700, 미국 식품의약국 FDA가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승인한 지카 바이러스 백신입니다.

미국의 제약사와 한국의 신약 개발업체가 함께 개발중입니다.

이미 전 세계 20여 개 업체들이 지카 백신 개발에 뛰어들었지만, FDA가 임상시험을 승인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1차 임상시험은 건강한 사람 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2차 임상시험 승인을 받게 되면 지카 바이러스 보균자를 대상으로 실험이 진행됩니다.

GLS-5700은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는 강한 면역 반응을 일으켜 긍정적인 효과를 냈지만, 아직 효능과 안전성을 논하기엔 이르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평가입니다.

세계 보건기구는 허가받은 백신이 나올 때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모기로 전이되는 지카 바이러스는 이미 50여 개 나라에 퍼져 있고, 올해에 남미와 북미 대륙에서만 3백만 명 이상이 추가로 감염될 것으로 세계보건기구는 예상했습니다.

모기가 극성을 부릴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습니다.

위험지역 여행을 피하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위생을 관리하는 게 현재로선 최선의 예방책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