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브렉시트 국민투표…탈퇴 진영 승리 확정
입력 2016.06.24 (16:00) 수정 2016.06.24 (16:14)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했습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43년 만에 유럽연합 탈퇴를 선택하면서 세계 정치 경제적 지형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런던 연결합니다.

<질문>
김덕원 특파원,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기로 최종 결론이 났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개표가 시작된 지 6시간이 조금 지난 한국 시간 오후 1시쯤 탈퇴로 윤곽이 잡혔습니다.

조금 전 영국 공영방송 BBC는 유럽연합 탈퇴 진영의 승리가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개표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금 뒤 우리 선관위에 해당하는 공식 기구에서 유럽연합 탈퇴라는 투표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탈퇴 지지표는 51.9%였고 잔류 지지표는 48.1%였습니다.

격차는 4% 포인트 가까이 났습니다.

탈퇴 지지표가 백2십만표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로써 영국은 지난 1973년 유럽연합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에 가입한 이후 43년만에 유럽연합을 이탈하게 됐습니다.

<질문>
그동안 탈퇴냐 잔류냐를 두고 영국내에서는 갈등이 많았는데 현지 분위기 어떻습니까?

<답변>
일단 탈퇴 진영은 환호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동안 탈퇴 진영을 이끌었던 영국독립당 패라지 대표는 이번 투표는 평범한 일반인들의 승리라고 밝혔습니다.

패라지 대표는 이어 그동안 잔류 진영을 이끌었던 캐머런 총리에게 총리직을 곧바로 사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탈퇴진영의 또다른 축인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탈퇴 운동을 벌였던 보수당 80여명의 의원들과 함께 투표 결과와 관련없이 캐머런 총리는 총리직을 계속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그동안 탈퇴 진영측은 유럽연합으로부터 국경통제권을 되돌려 받아 이제부터는 영국인들이 영국을 이끌어 가자고 주장해 왔습니다.

또 유럽 연합을 탈퇴해 이민자 수를 통제하자고 주장해 왔습니다.

<질문>
잔류를 주장해 온 측은 상당히 당혹해 하겠군요.

<답변>
그렇습니다, 잔류를 주장해온 진영은 믿을 수 없다는 분위기입니다.

잔류 진영을 이끌어 온 캐머런 총리와 오스본 재무장관 등 영국 정부의 핵심 지도자들은 개표 결과에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현지 언론들은 캐머런 총리 공관과 존슨 전 런던시장의 집 앞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첫 반응을 얻기 위해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질문>
투표 직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잔류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여론조사가 틀렸군요.

<답변>
그렇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전 6시 투표가 종료되면서 영국의 여론조사 기관인 유고브가 투표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를 발표했었는데 여기서는 잔류 여론이 높았습니다.

또다른 여론조사 기관인 입소스모리도 잔류 여론이 탈퇴 여론보다 8% 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총선에 이어 또다시 여론조사 결과가 틀리게 나오면서 여론조사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질문>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면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는데요, 어떻게 될까요?

<답변>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게 됨에따라 이제 영국은 유럽연합과 탈퇴 협상을 해야 합니다.

이 기간이 2년이 걸린다는 의견부터 7년이 걸릴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어찌되었거나 이 기간동안 금융의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영국의 통화인 파운드의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반면 상대적 안전자산이 달러화와 엔화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와함께 영국의 무역 장벽과 투자 장벽이 높아지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또 증가하는 유럽에 대한 테러 위험 속에 안보 문제도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걱정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런던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英 브렉시트 국민투표…탈퇴 진영 승리 확정
    • 입력 2016-06-24 16:05:07
    • 수정2016-06-24 16:14:36
    사사건건
<앵커 멘트>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했습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43년 만에 유럽연합 탈퇴를 선택하면서 세계 정치 경제적 지형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런던 연결합니다.

<질문>
김덕원 특파원,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기로 최종 결론이 났다고요?

<답변>
그렇습니다. 개표가 시작된 지 6시간이 조금 지난 한국 시간 오후 1시쯤 탈퇴로 윤곽이 잡혔습니다.

조금 전 영국 공영방송 BBC는 유럽연합 탈퇴 진영의 승리가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개표가 마무리됨에 따라 조금 뒤 우리 선관위에 해당하는 공식 기구에서 유럽연합 탈퇴라는 투표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탈퇴 지지표는 51.9%였고 잔류 지지표는 48.1%였습니다.

격차는 4% 포인트 가까이 났습니다.

탈퇴 지지표가 백2십만표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로써 영국은 지난 1973년 유럽연합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에 가입한 이후 43년만에 유럽연합을 이탈하게 됐습니다.

<질문>
그동안 탈퇴냐 잔류냐를 두고 영국내에서는 갈등이 많았는데 현지 분위기 어떻습니까?

<답변>
일단 탈퇴 진영은 환호하는 분위기입니다.

그동안 탈퇴 진영을 이끌었던 영국독립당 패라지 대표는 이번 투표는 평범한 일반인들의 승리라고 밝혔습니다.

패라지 대표는 이어 그동안 잔류 진영을 이끌었던 캐머런 총리에게 총리직을 곧바로 사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탈퇴진영의 또다른 축인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탈퇴 운동을 벌였던 보수당 80여명의 의원들과 함께 투표 결과와 관련없이 캐머런 총리는 총리직을 계속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그동안 탈퇴 진영측은 유럽연합으로부터 국경통제권을 되돌려 받아 이제부터는 영국인들이 영국을 이끌어 가자고 주장해 왔습니다.

또 유럽 연합을 탈퇴해 이민자 수를 통제하자고 주장해 왔습니다.

<질문>
잔류를 주장해 온 측은 상당히 당혹해 하겠군요.

<답변>
그렇습니다, 잔류를 주장해온 진영은 믿을 수 없다는 분위기입니다.

잔류 진영을 이끌어 온 캐머런 총리와 오스본 재무장관 등 영국 정부의 핵심 지도자들은 개표 결과에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현지 언론들은 캐머런 총리 공관과 존슨 전 런던시장의 집 앞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첫 반응을 얻기 위해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질문>
투표 직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잔류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여론조사가 틀렸군요.

<답변>
그렇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전 6시 투표가 종료되면서 영국의 여론조사 기관인 유고브가 투표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를 발표했었는데 여기서는 잔류 여론이 높았습니다.

또다른 여론조사 기관인 입소스모리도 잔류 여론이 탈퇴 여론보다 8% 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총선에 이어 또다시 여론조사 결과가 틀리게 나오면서 여론조사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질문>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면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는데요, 어떻게 될까요?

<답변>
영국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게 됨에따라 이제 영국은 유럽연합과 탈퇴 협상을 해야 합니다.

이 기간이 2년이 걸린다는 의견부터 7년이 걸릴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어찌되었거나 이 기간동안 금융의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영국의 통화인 파운드의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반면 상대적 안전자산이 달러화와 엔화의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와함께 영국의 무역 장벽과 투자 장벽이 높아지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또 증가하는 유럽에 대한 테러 위험 속에 안보 문제도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걱정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런던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