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브렉시트’ 현실로…영국 ‘EU 탈퇴’ 확정
입력 2016.06.24 (19:00) 수정 2016.06.24 (19:1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했습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43년 만에 유럽연합 탈퇴를 선택하면서 유럽은 물론 세계 정치 경제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는 탈퇴로 결정났습니다.

최종 집계는 탈퇴 51.9%, 잔류 48.1%였습니다.

전체 유권자의 72%가 투표에 참가한 가운데 탈퇴 지지표가 반대표보다 약 120만표 더 많았습니다.

근소하게나마 유럽연합 잔류 의사가 높았던 당초 여론조사와는 정반대의 결과입니다.

이로써 영국은 지난 1973년 유럽연합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에 가입한 이후 43년만에 유럽연합을 떠나게 됐습니다.

유럽연합은 사상 처음으로 회원국이 이탈하며 27개국으로 줄어들게 됐습니다.

지역별로는 런던과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등에선 잔류 지지자의 비중이 더 높았지만, 잉글랜드와 웨일즈에서 탈퇴 지지자가 더 많았습니다.

탈퇴 진영측은 오늘이 영국의 독립기념일이 될 것이라며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나이절 패라지(영국독립당 당수) : "독립된 영국의 아침이 밝아오고 있습니다. 6월 23일을 독립기념일로 선포합시다."

반대로 EU 잔류 지지측은 개표 결과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 EU 잔류 지지가 높았던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 지역이 영국에서 분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브렉시트’ 현실로…영국 ‘EU 탈퇴’ 확정
    • 입력 2016-06-24 19:02:18
    • 수정2016-06-24 19:14:44
    뉴스 7
<앵커 멘트>

영국이 국민투표를 통해 유럽연합 탈퇴를 결정했습니다.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이 43년 만에 유럽연합 탈퇴를 선택하면서 유럽은 물론 세계 정치 경제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는 탈퇴로 결정났습니다.

최종 집계는 탈퇴 51.9%, 잔류 48.1%였습니다.

전체 유권자의 72%가 투표에 참가한 가운데 탈퇴 지지표가 반대표보다 약 120만표 더 많았습니다.

근소하게나마 유럽연합 잔류 의사가 높았던 당초 여론조사와는 정반대의 결과입니다.

이로써 영국은 지난 1973년 유럽연합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에 가입한 이후 43년만에 유럽연합을 떠나게 됐습니다.

유럽연합은 사상 처음으로 회원국이 이탈하며 27개국으로 줄어들게 됐습니다.

지역별로는 런던과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등에선 잔류 지지자의 비중이 더 높았지만, 잉글랜드와 웨일즈에서 탈퇴 지지자가 더 많았습니다.

탈퇴 진영측은 오늘이 영국의 독립기념일이 될 것이라며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나이절 패라지(영국독립당 당수) : "독립된 영국의 아침이 밝아오고 있습니다. 6월 23일을 독립기념일로 선포합시다."

반대로 EU 잔류 지지측은 개표 결과가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 EU 잔류 지지가 높았던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 지역이 영국에서 분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