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렉시트’ 그 후
세계 금융 ‘충격’…파운드화 가치 폭락
입력 2016.06.24 (21:17) 수정 2016.06.24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세계 금융 시장도 요동치고 있습니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폭락했고, 전세계 증시는 급락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브렉시트 당사국인 영국의 파운드화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영국 미래에 대한 불안이 공포로 바뀌며 파운드화 가치는 10% 이상 폭락했습니다.

지난 1985년 이후 31년 만에 최저 수준입니다.

<녹취> 마이클 인그램(시장 분석가) :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는 놀라운 일입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유로화도 동반 폭락해, 1달러 10센트 선이 무너지며 99년 도입 이후 최악인 마이너스 4.3%를 기록했습니다.

유럽 증시는 문을 열자마자 10% 가까이 폭락하며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앞서 마감한 일본 증시는 8% 급락한 것을 비롯해 아시아 대부분 증시가 하락했습니다.

금융시장 불안이 현실화되면서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은 긴급자금 2천5백억 파운드, 405조원을 풀기로 했습니다.

<녹취> 마크 카니(영국 중앙은행 총재) : "영란은행은 필요할 경우, 충분한 외환 유동성도 공급할 예정입니다."

세계 각국은 자국 통화가치 급락을 막기위해 잇따라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비상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국제 금값는 8%나 뛰어 2년여 만에 최고 상승폭을 기록해 안전자산에 대한 쏠림현상은 심화되는 양상입니다.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 금융 시장의 충격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세계 금융 ‘충격’…파운드화 가치 폭락
    • 입력 2016-06-24 21:18:47
    • 수정2016-06-24 22:32:36
    뉴스 9
<앵커 멘트>

전세계 금융 시장도 요동치고 있습니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폭락했고, 전세계 증시는 급락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브렉시트 당사국인 영국의 파운드화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영국 미래에 대한 불안이 공포로 바뀌며 파운드화 가치는 10% 이상 폭락했습니다.

지난 1985년 이후 31년 만에 최저 수준입니다.

<녹취> 마이클 인그램(시장 분석가) :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는 놀라운 일입니다.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유로화도 동반 폭락해, 1달러 10센트 선이 무너지며 99년 도입 이후 최악인 마이너스 4.3%를 기록했습니다.

유럽 증시는 문을 열자마자 10% 가까이 폭락하며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앞서 마감한 일본 증시는 8% 급락한 것을 비롯해 아시아 대부분 증시가 하락했습니다.

금융시장 불안이 현실화되면서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은 긴급자금 2천5백억 파운드, 405조원을 풀기로 했습니다.

<녹취> 마크 카니(영국 중앙은행 총재) : "영란은행은 필요할 경우, 충분한 외환 유동성도 공급할 예정입니다."

세계 각국은 자국 통화가치 급락을 막기위해 잇따라 외환시장에 개입하는 비상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국제 금값는 8%나 뛰어 2년여 만에 최고 상승폭을 기록해 안전자산에 대한 쏠림현상은 심화되는 양상입니다.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 금융 시장의 충격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