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왕주현 영장…“왕 부총장이 허위 계약 지시”
입력 2016.06.24 (23:30) 수정 2016.06.25 (00:3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의원이 리베이트를 받은 의혹과 관련한 허위계약서 작성을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왕 사무부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국민의당은 당혹스런 표정입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수민 의원의 변호사가 검찰에 제출한 의견서입니다.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김 의원의 브랜드호텔과 홍보대행업체와의 계약은 "당과 관계없는 일로 하라"고 지시해 허위로 맥주광고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왕 부총장이 "당이 광고를 자체 제작했다고 선관위에 신고했기 때문에,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하면 안된다"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왕 부총장의 지시로 국민의당이 내야 할 돈을 홍보대행업체가 대신 브랜드 호텔에 내줬을 뿐 김 의원이 리베이트를 받은 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실제로 검찰은 오늘 왕 부총장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그동안 당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온 국민의당은 당혹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김수민 의원이) 변호인이 왜 그렇게 했는지 모르겠다 하는 식을 간접적으로 전해왔기 때문에..."

국민의당 지도부는 긴장감 속에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검찰 조사결과가 나오면, 거기에 따라서 단호하게 대처하겠습니다."

검찰은 총선 당시 회계책임자인 박선숙 의원을 오는 27일 소환해 홍보업체가 브랜드 호텔에 돈을 건네는 과정에 관여했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왕주현 영장…“왕 부총장이 허위 계약 지시”
    • 입력 2016-06-24 23:33:32
    • 수정2016-06-25 00:32: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의원이 리베이트를 받은 의혹과 관련한 허위계약서 작성을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왕 사무부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국민의당은 당혹스런 표정입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수민 의원의 변호사가 검찰에 제출한 의견서입니다.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김 의원의 브랜드호텔과 홍보대행업체와의 계약은 "당과 관계없는 일로 하라"고 지시해 허위로 맥주광고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왕 부총장이 "당이 광고를 자체 제작했다고 선관위에 신고했기 때문에,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것으로 하면 안된다"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왕 부총장의 지시로 국민의당이 내야 할 돈을 홍보대행업체가 대신 브랜드 호텔에 내줬을 뿐 김 의원이 리베이트를 받은 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실제로 검찰은 오늘 왕 부총장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그동안 당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온 국민의당은 당혹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김수민 의원이) 변호인이 왜 그렇게 했는지 모르겠다 하는 식을 간접적으로 전해왔기 때문에..."

국민의당 지도부는 긴장감 속에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검찰 조사결과가 나오면, 거기에 따라서 단호하게 대처하겠습니다."

검찰은 총선 당시 회계책임자인 박선숙 의원을 오는 27일 소환해 홍보업체가 브랜드 호텔에 돈을 건네는 과정에 관여했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