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성폭행 혐의’ 박유천, 오늘 경찰 첫 출석
입력 2016.06.30 (07:25) 수정 2016.06.30 (08: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폭행 혐의로 잇따라 피소된 박유천 씨가, 오늘 처음 경찰에 출석합니다.

그 가운데 새로운 피해 여성.

그러니까 '5번째' 여성의 등장도 주요 변수입니다.

<리포트>

강남경찰서는 오늘 오후 박유천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박 씨의 출석은 원래 오전 10시였지만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점을 감안해 일과를 마친 저녁 6시 반으로 늦춰졌습니다.

첫 고소장이 접수된 지 20일 만인데, 경찰은 박 씨가 여성들과 강제로 성관계를 맺었는지를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또, 박 씨의 구강세포를 채취해 첫 번째 고소인이 증거로 낸 속옷에서 나온 DNA와 대조하는 작업도 이뤄집니다.

성폭행 혐의가 4건이나 되고, 박 씨도 맞고소를 하며 대응에 나선 터라, 몇 차례 추가 소환도 있을 걸로 보입니다.

또, 박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지만 고소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다섯 번째 여성'에게도 접촉해 수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갈수록 방대해지는 이번 파문이 오늘 수사를 기점으로 새 국면을 맞을지 주목됩니다.
  • [문화광장] ‘성폭행 혐의’ 박유천, 오늘 경찰 첫 출석
    • 입력 2016-06-30 07:53:43
    • 수정2016-06-30 08:25: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성폭행 혐의로 잇따라 피소된 박유천 씨가, 오늘 처음 경찰에 출석합니다.

그 가운데 새로운 피해 여성.

그러니까 '5번째' 여성의 등장도 주요 변수입니다.

<리포트>

강남경찰서는 오늘 오후 박유천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합니다.

박 씨의 출석은 원래 오전 10시였지만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점을 감안해 일과를 마친 저녁 6시 반으로 늦춰졌습니다.

첫 고소장이 접수된 지 20일 만인데, 경찰은 박 씨가 여성들과 강제로 성관계를 맺었는지를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또, 박 씨의 구강세포를 채취해 첫 번째 고소인이 증거로 낸 속옷에서 나온 DNA와 대조하는 작업도 이뤄집니다.

성폭행 혐의가 4건이나 되고, 박 씨도 맞고소를 하며 대응에 나선 터라, 몇 차례 추가 소환도 있을 걸로 보입니다.

또, 박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지만 고소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다섯 번째 여성'에게도 접촉해 수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갈수록 방대해지는 이번 파문이 오늘 수사를 기점으로 새 국면을 맞을지 주목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