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강 위의 ‘뗏목 교실’
입력 2016.06.30 (09:49) 수정 2016.06.30 (10:1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필리핀에는 학교 대신 강 위를 떠다니며 글 읽기를 가르치는 '뗏목 교실'이 있습니다.

<리포트>

필리핀 '단솔' 강 연안에 떠 있는 한 뗏목 위에서 어린이들이 열심히 책을 읽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 뗏목은 강을 건너는 교통수단으로 이용됩니다.

그런데 학교가 멀거나 집안 사정이 어려워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어린이들을 위해 한 초등학교 교사가 이렇게 '뗏목 교실'을 만들었습니다.

교사 호마씨는 직접 뗏목의 노를 저어 그늘진 장소로 데려가 어린이들에게 글 읽기를 가르치는데요.

뗏목에 오밀조밀 앉은 어린이들은 글 읽기를 배우고 뗏목을 이용해 집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학교를 다니지 않고도 이 뗏목 교실에서 글 읽기를 배운 어린이들은 교사를 도와 도우미 역할도 한다고 하는데요.

탁트인 뗏목 위에서 수업을 하기 때문에 답답한 교실을 싫어하는 어린이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 필리핀, 강 위의 ‘뗏목 교실’
    • 입력 2016-06-30 09:52:24
    • 수정2016-06-30 10:19:20
    930뉴스
<앵커 멘트>

필리핀에는 학교 대신 강 위를 떠다니며 글 읽기를 가르치는 '뗏목 교실'이 있습니다.

<리포트>

필리핀 '단솔' 강 연안에 떠 있는 한 뗏목 위에서 어린이들이 열심히 책을 읽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 뗏목은 강을 건너는 교통수단으로 이용됩니다.

그런데 학교가 멀거나 집안 사정이 어려워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어린이들을 위해 한 초등학교 교사가 이렇게 '뗏목 교실'을 만들었습니다.

교사 호마씨는 직접 뗏목의 노를 저어 그늘진 장소로 데려가 어린이들에게 글 읽기를 가르치는데요.

뗏목에 오밀조밀 앉은 어린이들은 글 읽기를 배우고 뗏목을 이용해 집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학교를 다니지 않고도 이 뗏목 교실에서 글 읽기를 배운 어린이들은 교사를 도와 도우미 역할도 한다고 하는데요.

탁트인 뗏목 위에서 수업을 하기 때문에 답답한 교실을 싫어하는 어린이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