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대 주부 살해 피의자는 가출 고교생
입력 2016.06.30 (12:28) 수정 2016.06.30 (13: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50대 주부 살인사건은 가출한 고등학생의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택배 배달을 가장해 침입한 후 끔찍한 일을 저질렀습니다.

이한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트북을 든 검은색 운동복 차림의 한 남성, 엘리베이터를 타고 어디론가 향하더니 30여 분 뒤 아파트를 유유히 빠져나갑니다.

고등학생인 17살 최 모 군은 택배 배달원을 가장해 가정주부인 50살 조 모 씨의 집에 들어갔습니다.

최 군은 집안에 혼자 있던 조 씨를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하고, 노트북과 신용카드 등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일본으로 도망가려고 부산까지 도주했던 최 군은 도피 자금 마련을 위해 추가 범행을 준비하다 21시간 만에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인터뷰> 김병훈(광주 서부경찰서 강력3팀장) : "남편은 출근하고 딸이 등교하는 모습을 보고 집안에 여성 혼자 있는 것으로 판단해서 택배기사로 위장해 범행했다고 자백했습니다."

경찰은 최 군이 최근 가출하면서 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최00(피의자) : "(돌아가신 분한테 하고 싶은 말씀 없으십니까?) ..."

경찰은 최 군의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한편,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 50대 주부 살해 피의자는 가출 고교생
    • 입력 2016-06-30 12:31:19
    • 수정2016-06-30 13:34:12
    뉴스 12
<앵커멘트>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50대 주부 살인사건은 가출한 고등학생의 범행으로 드러났습니다.

택배 배달을 가장해 침입한 후 끔찍한 일을 저질렀습니다.

이한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노트북을 든 검은색 운동복 차림의 한 남성, 엘리베이터를 타고 어디론가 향하더니 30여 분 뒤 아파트를 유유히 빠져나갑니다.

고등학생인 17살 최 모 군은 택배 배달원을 가장해 가정주부인 50살 조 모 씨의 집에 들어갔습니다.

최 군은 집안에 혼자 있던 조 씨를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하고, 노트북과 신용카드 등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일본으로 도망가려고 부산까지 도주했던 최 군은 도피 자금 마련을 위해 추가 범행을 준비하다 21시간 만에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인터뷰> 김병훈(광주 서부경찰서 강력3팀장) : "남편은 출근하고 딸이 등교하는 모습을 보고 집안에 여성 혼자 있는 것으로 판단해서 택배기사로 위장해 범행했다고 자백했습니다."

경찰은 최 군이 최근 가출하면서 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최00(피의자) : "(돌아가신 분한테 하고 싶은 말씀 없으십니까?) ..."

경찰은 최 군의 범행 동기를 파악하는 한편,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