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북아 역사지도, 엉터리평가 속속 드러나
입력 2016.06.30 (19:28) 수정 2016.06.30 (22: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겠다며, 45억 원을 투자한 동북아 역사지도가 최종평가에서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KBS 취재 결과, 8년 동안 10여 차례 중간 평가를 했지만, 최종 점수의 두 배나 되는 높은 점수를 줘 엉터리 평가였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8년 동안 45억여 원을 투입했지만 출판 불가 판정을 받은 동북아 역사지도.

최종 심사 결과를 살펴봤더니, 총점이 44점입니다.

경계선과 지명 표기의 적절성 항목 등에서 최하점인 32점을 받았고, 독도 미표기 부분 등 대부분 항목에서 30~50점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8년 동안 매해 2번씩 실시한 16번의 중간 평가 결과는 달랐습니다.

대부분 80~90점대로 중간평가 평균점수은 86점, 최종 점수의 거의 2배입니다.

8년 동안 겉핥기식의 중간 평가가 이뤄진 셈입니다.

또, 사업을 주관한 동북아역사재단 측은 연구진이 인건비 등 예산 10억여 원을 부당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연구비 회수도 통보했습니다.

연구를 맡은 산학협력단 측은 예산 부당 집행과 지도의 문제점 등에 대해 오는 8월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산학협력단 관계자(음성 변조) : "(재단에서도) 더 들을 얘기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그걸(해명 자료를) 가져오면 다시 한번 논의할게' 이런 상황이 돼서 8월 말까지 기간이 있기 때문에"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업 담당자 16명을 징계 조치하는 데 그쳤고, 초기 사업을 담당한 퇴직자들에겐 책임을 물을 수도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동북아 역사지도, 엉터리평가 속속 드러나
    • 입력 2016-06-30 19:30:24
    • 수정2016-06-30 22:18:51
    뉴스 7
<앵커 멘트>

어제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겠다며, 45억 원을 투자한 동북아 역사지도가 최종평가에서 출판 불가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KBS 취재 결과, 8년 동안 10여 차례 중간 평가를 했지만, 최종 점수의 두 배나 되는 높은 점수를 줘 엉터리 평가였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김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8년 동안 45억여 원을 투입했지만 출판 불가 판정을 받은 동북아 역사지도.

최종 심사 결과를 살펴봤더니, 총점이 44점입니다.

경계선과 지명 표기의 적절성 항목 등에서 최하점인 32점을 받았고, 독도 미표기 부분 등 대부분 항목에서 30~50점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8년 동안 매해 2번씩 실시한 16번의 중간 평가 결과는 달랐습니다.

대부분 80~90점대로 중간평가 평균점수은 86점, 최종 점수의 거의 2배입니다.

8년 동안 겉핥기식의 중간 평가가 이뤄진 셈입니다.

또, 사업을 주관한 동북아역사재단 측은 연구진이 인건비 등 예산 10억여 원을 부당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연구비 회수도 통보했습니다.

연구를 맡은 산학협력단 측은 예산 부당 집행과 지도의 문제점 등에 대해 오는 8월까지 소명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산학협력단 관계자(음성 변조) : "(재단에서도) 더 들을 얘기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그걸(해명 자료를) 가져오면 다시 한번 논의할게' 이런 상황이 돼서 8월 말까지 기간이 있기 때문에"

동북아역사재단은 사업 담당자 16명을 징계 조치하는 데 그쳤고, 초기 사업을 담당한 퇴직자들에겐 책임을 물을 수도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