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기습방류 대비…군남댐 인근 ‘초긴장’
입력 2016.06.30 (21:35) 수정 2016.07.01 (10: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중 호우가 예상되면서 북한 황강댐의 무단 방류 가능성이 커져 임진강 지역 주민들이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어부들은 피해에 대비해 어망을 거둬들였고, 행락객의 출입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황강댐에서 56km 떨어진 임진강 군남댐, 수위가 23m로 수문을 열어도 빠져나갈 물이 없는 최저 수위입니다.

북한이 만수위인 황강댐의 수문을 열 경우 군남댐까지는 불과 30여 분, 기습 방류 가능성에 대비해 사실상 댐을 비워놓은 겁니다.

<인터뷰> 최상희(수자원공사 임진강건설단 운영차장) : “댐이 없는 것처럼 하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가 큰 물 양이 들어오면 그 부분에 대해서 방어하는..”

<녹취> "북한의 황강댐이 많이 물이 불었습니다. 북한의 기습방류로 유속이 빨라져 위험하오니…."

하루 한 번 실시하던 경고 방송은 세 번으로 늘었고, 진입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도 곳곳에 설치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행락객들이 눈에 띕니다.

<녹취> 행락객(음성변조) : “(여기 자주 오세요?) 1주일에 한 번 정도 와요. 방송 듣고 이러면 걸어도 피할 시간이 충분하니까...”

물고기를 잡는 족대를 들고 물에 들어가기도 하고, 심지어 물가 바로 앞에 텐트를 친 행락객도 있습니다.

북한이 무단 방류에 들어갈 경우 강변 지역이 순식간에 물에 잠겨 피해를 당할 우려가 높습니다.

<녹취> 행락객(음성변조) : "(지금) 안내방송도 나오고 원래 차 들어오는 데도 막아놨더라고요. 좀 하다가 가려고요."

자치단체에서 나온 안전 요원들은 순찰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녹취> 안전요원 : "비상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경고 방송이 나오면 다 (물 밖으로) 나오게 하고 있습니다."

임진강에서 생업을 이어가는 어민들은 피해를 입을까 배를 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업에 나가지 못한 배 여섯 척이 정박해 있는데요, 이렇게 걷어 올린 그물도 무더기로 방치돼있습니다.

물에 휩쓸려가지 않게 미리 꺼내놓은 겁니다.

<녹취> 어민 : "잘못돼서 한 번에 다 내려오면 그냥 그물이고 뭐고 다 떠내려가 버리잖아요. 그물도 몇백만 원이야. 보통 하나에 3~400만 원씩.."

장마전선 북상으로 큰 비가 예상돼 북한의 기습 방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정부는 임진강 변에서 낚시나 야영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北 기습방류 대비…군남댐 인근 ‘초긴장’
    • 입력 2016-06-30 21:36:29
    • 수정2016-07-01 10:08:45
    뉴스 9
<앵커 멘트>

집중 호우가 예상되면서 북한 황강댐의 무단 방류 가능성이 커져 임진강 지역 주민들이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습니다.

어부들은 피해에 대비해 어망을 거둬들였고, 행락객의 출입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황강댐에서 56km 떨어진 임진강 군남댐, 수위가 23m로 수문을 열어도 빠져나갈 물이 없는 최저 수위입니다.

북한이 만수위인 황강댐의 수문을 열 경우 군남댐까지는 불과 30여 분, 기습 방류 가능성에 대비해 사실상 댐을 비워놓은 겁니다.

<인터뷰> 최상희(수자원공사 임진강건설단 운영차장) : “댐이 없는 것처럼 하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가 큰 물 양이 들어오면 그 부분에 대해서 방어하는..”

<녹취> "북한의 황강댐이 많이 물이 불었습니다. 북한의 기습방류로 유속이 빨라져 위험하오니…."

하루 한 번 실시하던 경고 방송은 세 번으로 늘었고, 진입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도 곳곳에 설치됐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행락객들이 눈에 띕니다.

<녹취> 행락객(음성변조) : “(여기 자주 오세요?) 1주일에 한 번 정도 와요. 방송 듣고 이러면 걸어도 피할 시간이 충분하니까...”

물고기를 잡는 족대를 들고 물에 들어가기도 하고, 심지어 물가 바로 앞에 텐트를 친 행락객도 있습니다.

북한이 무단 방류에 들어갈 경우 강변 지역이 순식간에 물에 잠겨 피해를 당할 우려가 높습니다.

<녹취> 행락객(음성변조) : "(지금) 안내방송도 나오고 원래 차 들어오는 데도 막아놨더라고요. 좀 하다가 가려고요."

자치단체에서 나온 안전 요원들은 순찰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녹취> 안전요원 : "비상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경고 방송이 나오면 다 (물 밖으로) 나오게 하고 있습니다."

임진강에서 생업을 이어가는 어민들은 피해를 입을까 배를 띄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업에 나가지 못한 배 여섯 척이 정박해 있는데요, 이렇게 걷어 올린 그물도 무더기로 방치돼있습니다.

물에 휩쓸려가지 않게 미리 꺼내놓은 겁니다.

<녹취> 어민 : "잘못돼서 한 번에 다 내려오면 그냥 그물이고 뭐고 다 떠내려가 버리잖아요. 그물도 몇백만 원이야. 보통 하나에 3~400만 원씩.."

장마전선 북상으로 큰 비가 예상돼 북한의 기습 방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정부는 임진강 변에서 낚시나 야영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