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화재가 아닙니다”…세계 최대 모닥불
입력 2016.07.01 (06:51) 수정 2016.07.01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엄청난 인파와 수십 척의 보트로 둘러싸인 연안항에서 시뻘건 불기둥이 솟구쳐 오릅니다.

노르웨이 항구 도시 '올레순'에서 벌어진 이 어마어마한 광경은 해마다 6월이 되면 세례자 요한 탄생을 기념해 개최하는 여름 축제 행사의 모습입니다.

이 행사를 위해 30명이 넘는 전문 인부들이 수작업으로 나무 파레트를 탑처럼 쌓아서 거대한 모닥불을 지피는데요.

올해 완성한 모닥불의 높이는 무려 47m!

지난 2010년에 세운 종전 최고 높이를 경신하며 세계에서 가장 큰 모닥불로 기록됐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화재가 아닙니다”…세계 최대 모닥불
    • 입력 2016-07-01 06:50:51
    • 수정2016-07-01 07:25:59
    뉴스광장 1부
엄청난 인파와 수십 척의 보트로 둘러싸인 연안항에서 시뻘건 불기둥이 솟구쳐 오릅니다.

노르웨이 항구 도시 '올레순'에서 벌어진 이 어마어마한 광경은 해마다 6월이 되면 세례자 요한 탄생을 기념해 개최하는 여름 축제 행사의 모습입니다.

이 행사를 위해 30명이 넘는 전문 인부들이 수작업으로 나무 파레트를 탑처럼 쌓아서 거대한 모닥불을 지피는데요.

올해 완성한 모닥불의 높이는 무려 47m!

지난 2010년에 세운 종전 최고 높이를 경신하며 세계에서 가장 큰 모닥불로 기록됐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