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무면허 운전하고 보험금 17억 ‘꿀꺽’
입력 2016.07.05 (12:20) 수정 2016.07.05 (12: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음주운전이나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되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없는데도, 이를 속여 보험금을 타낸 천4백여 명이 금융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부당하게 챙긴 보험금은 17억 원에 달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목길을 지나던 차가 주차된 차를 들이받습니다.

이번엔 후진을 하다 또다른 차들과 잇따라 충돌하고,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섭니다.

술에 취한 남성이 대리 운전 기사를 다시 돌려보내고 직접 운전을 합니다.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리자 그대로 도주했다가, 결국 앞차와 충돌합니다.

이들은 모두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지만, 이를 숨긴 채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보험금 지급 관련 자료를 분석해, 음주나 무면허 사실을 숨기고 보험금을 타낸 천4백여 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17억 원에 달했습니다.

이들은 음주 운전이나 무면허 운전을 하다 적발됐는데도 이를 숨기거나, 배우자가 운전했다고 속여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분석 결과, 500만 원 이상의 보험금을 챙긴 사람은 29명으로 2%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타낸 보험금은 3억 천만 원으로 20% 가까이 됐습니다.

금감원은 보험 사기 혐의자 전원을 수사 기관에 통보하고 부당하게 받은 보험금을 환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음주·무면허 운전하고 보험금 17억 ‘꿀꺽’
    • 입력 2016-07-05 12:24:31
    • 수정2016-07-05 12:31:35
    뉴스 12
<앵커 멘트>

음주운전이나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되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없는데도, 이를 속여 보험금을 타낸 천4백여 명이 금융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이들이 부당하게 챙긴 보험금은 17억 원에 달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목길을 지나던 차가 주차된 차를 들이받습니다.

이번엔 후진을 하다 또다른 차들과 잇따라 충돌하고, 담벼락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섭니다.

술에 취한 남성이 대리 운전 기사를 다시 돌려보내고 직접 운전을 합니다.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리자 그대로 도주했다가, 결국 앞차와 충돌합니다.

이들은 모두 음주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지만, 이를 숨긴 채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보험금 지급 관련 자료를 분석해, 음주나 무면허 사실을 숨기고 보험금을 타낸 천4백여 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17억 원에 달했습니다.

이들은 음주 운전이나 무면허 운전을 하다 적발됐는데도 이를 숨기거나, 배우자가 운전했다고 속여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분석 결과, 500만 원 이상의 보험금을 챙긴 사람은 29명으로 2%에 불과했지만, 이들이 타낸 보험금은 3억 천만 원으로 20% 가까이 됐습니다.

금감원은 보험 사기 혐의자 전원을 수사 기관에 통보하고 부당하게 받은 보험금을 환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