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과일주스, 하루 한 잔도 당 권고량 초과
입력 2016.07.20 (06:45) 수정 2016.07.20 (07: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같은 여름철이면 더위도 식힐 겸, 건강도 챙길 겸, 탄산음료 대신 생과일주스 찾는 분들 많은데요.

시판 중인 생과일주스를 수거해 분석해봤더니, 절반 가까운 제품이 한 잔을 마셔도 세계보건기구의 당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더운 여름철, 몸을 챙기기 위해 가장 즐겨찾는 음료는 생과일주스입니다.

<인터뷰> 정지혜(서울 종로구) : "시원하고 맛있고. 과일이니까 건강에도 좋을 것 같아서..."

서울시가 시판 중인 생과일주스 19개 제품을 수거해 당 함량을 측정해봤습니다.

그 결과, 한 컵에 들어 있는 당 함량은 평균 55그램, 각설탕 20개와 맞먹었습니다.

절반 가까운 9개 제품이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고 기준 50그램을 넘어섰습니다.

심지어 한 생과일주스에서는 세계보건기구 권고량의 3.5배, 그러니까 예순 개 넘는 각설탕에 해당하는 당분이 검출됐습니다.

과일 자체에 들어 있는 포도당과 과당 외에도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과 시럽 등이 첨가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윤은선(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박사) : "천연 재료의 함량을 높이고 첨가 당을 적게 사용하여 당 함량을 낮출 필요가 있습니다."

시판 중인 빙수 63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3분의 1가량인 22개 제품에서 당 함량이 WHO 권고기준을 넘어섰고, 4배가 넘는 제품도 있었습니다.

당 함량이 높은 여름철 음료는 지방간 위험을 높일 수 있고, 특히, 비만이거나 당뇨가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생과일주스, 하루 한 잔도 당 권고량 초과
    • 입력 2016-07-20 06:50:09
    • 수정2016-07-20 07:49: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 같은 여름철이면 더위도 식힐 겸, 건강도 챙길 겸, 탄산음료 대신 생과일주스 찾는 분들 많은데요.

시판 중인 생과일주스를 수거해 분석해봤더니, 절반 가까운 제품이 한 잔을 마셔도 세계보건기구의 당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더운 여름철, 몸을 챙기기 위해 가장 즐겨찾는 음료는 생과일주스입니다.

<인터뷰> 정지혜(서울 종로구) : "시원하고 맛있고. 과일이니까 건강에도 좋을 것 같아서..."

서울시가 시판 중인 생과일주스 19개 제품을 수거해 당 함량을 측정해봤습니다.

그 결과, 한 컵에 들어 있는 당 함량은 평균 55그램, 각설탕 20개와 맞먹었습니다.

절반 가까운 9개 제품이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권고 기준 50그램을 넘어섰습니다.

심지어 한 생과일주스에서는 세계보건기구 권고량의 3.5배, 그러니까 예순 개 넘는 각설탕에 해당하는 당분이 검출됐습니다.

과일 자체에 들어 있는 포도당과 과당 외에도 단맛을 높이기 위해 설탕과 시럽 등이 첨가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윤은선(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박사) : "천연 재료의 함량을 높이고 첨가 당을 적게 사용하여 당 함량을 낮출 필요가 있습니다."

시판 중인 빙수 63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3분의 1가량인 22개 제품에서 당 함량이 WHO 권고기준을 넘어섰고, 4배가 넘는 제품도 있었습니다.

당 함량이 높은 여름철 음료는 지방간 위험을 높일 수 있고, 특히, 비만이거나 당뇨가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