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떻게 가꿨는데…” 수확 앞둔 포도 ‘싹쓸이’
입력 2016.07.20 (19:16) 수정 2016.07.20 (20: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확을 앞둔 포도밭에서 포도 절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역의 '포도왕'으로 선발된 농민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렁주렁 매달려 있어야 할 포도송이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밭에는 떨어진 포도 송이와, 빈 상자만 쌓여 있습니다.

나흘전,이 과수원에서 무려 2톤 분량의 포도가 감쪽같이 없어졌습니다.

싯가 천만 원 어치가 넘습니다.

<인터뷰> 피해 농민(음성변조) : "제가 딱 들어왔는데 포도가 없더라고요 아저씨보고 포도가 없네 그랬더니 왜 없어 포도가?"

현재 포도밭에는 몇몇 포도송이가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크기가 작고 상품성이 없는 것들입니다.

5년 전 귀농해 자식처럼 키운 수확물을 송두리째 도둑맞았습니다.

특히 친환경 인증까지 받으며 이 지역 '포도왕'으로 선정된 이후여서 농민의 마음은 찢어집니다.

<녹취> 피해 농민(음성변조) : "차라리 돈을 훔쳐가지 이렇게 자식같은 것을 훔쳐가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열흘 전에는 불과 50여 미터 떨어진 다른 과수원에서도 포도 백 여 송이가 사라지는 등 크고 작은 포도 절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희성(포도 절도 피해 농민) : "익지도 않은 것을 밤에 와서 시퍼런 것을 한 120~130송이 (훔쳐) 나갔다고..."

경찰은 농작물 전문 절도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지만, 인적이 드문 밤에 일어난데다 범행 장면이 담긴 CCTV도 없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어떻게 가꿨는데…” 수확 앞둔 포도 ‘싹쓸이’
    • 입력 2016-07-20 19:22:42
    • 수정2016-07-20 20:41:46
    뉴스 7
<앵커 멘트>

수확을 앞둔 포도밭에서 포도 절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역의 '포도왕'으로 선발된 농민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렁주렁 매달려 있어야 할 포도송이가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밭에는 떨어진 포도 송이와, 빈 상자만 쌓여 있습니다.

나흘전,이 과수원에서 무려 2톤 분량의 포도가 감쪽같이 없어졌습니다.

싯가 천만 원 어치가 넘습니다.

<인터뷰> 피해 농민(음성변조) : "제가 딱 들어왔는데 포도가 없더라고요 아저씨보고 포도가 없네 그랬더니 왜 없어 포도가?"

현재 포도밭에는 몇몇 포도송이가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크기가 작고 상품성이 없는 것들입니다.

5년 전 귀농해 자식처럼 키운 수확물을 송두리째 도둑맞았습니다.

특히 친환경 인증까지 받으며 이 지역 '포도왕'으로 선정된 이후여서 농민의 마음은 찢어집니다.

<녹취> 피해 농민(음성변조) : "차라리 돈을 훔쳐가지 이렇게 자식같은 것을 훔쳐가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열흘 전에는 불과 50여 미터 떨어진 다른 과수원에서도 포도 백 여 송이가 사라지는 등 크고 작은 포도 절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희성(포도 절도 피해 농민) : "익지도 않은 것을 밤에 와서 시퍼런 것을 한 120~130송이 (훔쳐) 나갔다고..."

경찰은 농작물 전문 절도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지만, 인적이 드문 밤에 일어난데다 범행 장면이 담긴 CCTV도 없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