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차 브레이크’ 만능 아니다!…비탈길 사고 예방법은?
입력 2016.07.22 (07:35) 수정 2016.07.22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잊을만하면 터지는 비탈길 주차 사고, 대책은 없는 걸까요?

계속해서 임재성 기자가 비탈길 사고의 원인과 예방법을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SUV 차량이 도로로 돌진하더니 주행 중이던 차를 들이받습니다.

주차돼 있던 차가 밀려 내려가면서 난 사고입니다.

비탈길에 세워져 있던 유치원 버스가 내려가 아이들을 덮친 아찔한 사고도 있었습니다.

이런 비탈길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은 주차 브레이크만 채우면 차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란 생각 때문입니다.

35도의 급경사 길!

이번 사고가 난 상황처럼 기어를 주행으로 놓고 주차 브레이크를 채운 뒤 시동을 껐더니, 그대로 앞으로 밀려 내려갑니다.

기어를 중립으로 놓자 밀려 내려가는 속도가 더 빨랐습니다.

<인터뷰> 신원향(아주자동차대학 교수) : "주차 브레이크를 채우면 모든 게 다 해결되는 걸로 알고 있지만, 주차 브레이크는 사용하면 할수록 브레이크 라이닝과 드럼 간격이 커져서 헐렁거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탈길에서는 반드시 기어를 '주차' 위치에 놓고 주차 브레이크를 채워야 합니다.

수동 기어 차량은 비탈길 주차방향에 따라 기어를 반대로 놓는 게 기본입니다.

또, 핸들을 완전히 꺾어서 비탈 방향과 바퀴를 엇갈리게 정렬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를 더 해야 합니다.

<인터뷰> 박천수(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 "고임목을 받치는 것이 좋은데요. 작은 돌을 차 바퀴에 받쳐둔다고 하면은 보다 안전하게 (주차할 수 있습니다.)"

이런 비탈길 주차습관만으로도 사고는 충분히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주차 브레이크’ 만능 아니다!…비탈길 사고 예방법은?
    • 입력 2016-07-22 07:51:39
    • 수정2016-07-22 08:32: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처럼 잊을만하면 터지는 비탈길 주차 사고, 대책은 없는 걸까요?

계속해서 임재성 기자가 비탈길 사고의 원인과 예방법을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SUV 차량이 도로로 돌진하더니 주행 중이던 차를 들이받습니다.

주차돼 있던 차가 밀려 내려가면서 난 사고입니다.

비탈길에 세워져 있던 유치원 버스가 내려가 아이들을 덮친 아찔한 사고도 있었습니다.

이런 비탈길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은 주차 브레이크만 채우면 차가 움직이지 않을 것이란 생각 때문입니다.

35도의 급경사 길!

이번 사고가 난 상황처럼 기어를 주행으로 놓고 주차 브레이크를 채운 뒤 시동을 껐더니, 그대로 앞으로 밀려 내려갑니다.

기어를 중립으로 놓자 밀려 내려가는 속도가 더 빨랐습니다.

<인터뷰> 신원향(아주자동차대학 교수) : "주차 브레이크를 채우면 모든 게 다 해결되는 걸로 알고 있지만, 주차 브레이크는 사용하면 할수록 브레이크 라이닝과 드럼 간격이 커져서 헐렁거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탈길에서는 반드시 기어를 '주차' 위치에 놓고 주차 브레이크를 채워야 합니다.

수동 기어 차량은 비탈길 주차방향에 따라 기어를 반대로 놓는 게 기본입니다.

또, 핸들을 완전히 꺾어서 비탈 방향과 바퀴를 엇갈리게 정렬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를 더 해야 합니다.

<인터뷰> 박천수(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 "고임목을 받치는 것이 좋은데요. 작은 돌을 차 바퀴에 받쳐둔다고 하면은 보다 안전하게 (주차할 수 있습니다.)"

이런 비탈길 주차습관만으로도 사고는 충분히 막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