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도심 덮친 냄새 원인 ‘오리무중’…추적 계속
입력 2016.07.22 (16:32) 수정 2016.07.22 (19:26) 사회

[연관 기사] ☞ [뉴스7] 부산 도심 덮친 가스 냄새…원인은 ‘오리무중’

부산 해안가를 따라 퍼진 정체불명의 냄새를 놓고 관계 당국이 대책회의까지 열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처음으로 접수된 건 지난 21일(어제) 오후 5시 38분.

첫 신고는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이후 남구와 동구, 사하구, 강서구까지 부산의 7개 구에 걸쳐 1시간 반 가량 신고가 잇따랐다.

이 때문에 부산도시가스 직원과 소방관, 공무원 등이 현장을 돌아다니며 가스가 새는 곳이 있는지 일일이 확인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했다.

부산시 등 관계당국은 22일(오늘) 가스 냄새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산시는 가스 냄새가 해안을 따라 동쪽에서 서쪽으로 빠른 속도로 퍼진 점에 미뤄, 해안도로를 통과한 탱크로리 차량에서 가스가 누출된 게 아닌가 추정했지만, 해당 차량이 윤활유와 경유를 싣고 가 원인 물질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화학 제품이나 폐기물 등을 싣고 광안대교를 통과한 화물차를 추적하는 한편, 부산 인근에서 가스 냄새가 나는 물질인 부취제를 취급하는 업체를 상대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 부산 도심 덮친 냄새 원인 ‘오리무중’…추적 계속
    • 입력 2016-07-22 16:32:53
    • 수정2016-07-22 19:26:19
    사회

[연관 기사] ☞ [뉴스7] 부산 도심 덮친 가스 냄새…원인은 ‘오리무중’

부산 해안가를 따라 퍼진 정체불명의 냄새를 놓고 관계 당국이 대책회의까지 열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가스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처음으로 접수된 건 지난 21일(어제) 오후 5시 38분.

첫 신고는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이후 남구와 동구, 사하구, 강서구까지 부산의 7개 구에 걸쳐 1시간 반 가량 신고가 잇따랐다.

이 때문에 부산도시가스 직원과 소방관, 공무원 등이 현장을 돌아다니며 가스가 새는 곳이 있는지 일일이 확인했지만, 원인을 찾지 못했다.

부산시 등 관계당국은 22일(오늘) 가스 냄새의 정체를 확인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산시는 가스 냄새가 해안을 따라 동쪽에서 서쪽으로 빠른 속도로 퍼진 점에 미뤄, 해안도로를 통과한 탱크로리 차량에서 가스가 누출된 게 아닌가 추정했지만, 해당 차량이 윤활유와 경유를 싣고 가 원인 물질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화학 제품이나 폐기물 등을 싣고 광안대교를 통과한 화물차를 추적하는 한편, 부산 인근에서 가스 냄새가 나는 물질인 부취제를 취급하는 업체를 상대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