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날려라’ 금강 상류 래프팅 인기
입력 2016.07.22 (19:12) 수정 2016.07.22 (20:0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런 불볕더위에는 시원한 계곡에 풍덩 빠지고 싶은 생각이 더욱 간절해지죠.

숨은 래프팅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금강 상류를, 진유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구령에 맞춰 힘차게 물살을 가릅니다.

래프팅의 생명은 호흡을 함께 하는 협동심.

물에 빠져 흠뻑 젖어도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동호(전북 전주시 효자동) : "기말고사 끝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렇게 바로 학교에서 애들끼리 오고 그래서 더 색다른 경험이었고..."

강을 따라 좌우로 펼쳐지는 기암괴석은 금강 래프팅의 또 다른 매력입니다.

노젓기에 지칠 때쯤이면 보트를 다이빙 대 삼아 더위를 식힙니다.

<인터뷰> 박상준(전북 전주시 서신동) :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놀러 와서 스트레스도 풀리고, 재밌는 물놀이였어요."

전북 무주에서 약 13km에 걸쳐 펼쳐지는 금강 래프팅 구간은 매년 3만여 명이 찾는 숨은 래프팅 명소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금강은 급류가 많지 않고 잔잔한 편이어서 초보자들도 쉽게 래프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올해는 예년보다 많은 장맛비로 수량이 풍부해 래프팅을 즐기기에 더욱 좋을 것으로 업체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무더위 날려라’ 금강 상류 래프팅 인기
    • 입력 2016-07-22 19:18:48
    • 수정2016-07-22 20:02:15
    뉴스 7
<앵커 멘트>

이런 불볕더위에는 시원한 계곡에 풍덩 빠지고 싶은 생각이 더욱 간절해지죠.

숨은 래프팅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금강 상류를, 진유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구령에 맞춰 힘차게 물살을 가릅니다.

래프팅의 생명은 호흡을 함께 하는 협동심.

물에 빠져 흠뻑 젖어도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동호(전북 전주시 효자동) : "기말고사 끝난 지 얼마 안 됐는데, 이렇게 바로 학교에서 애들끼리 오고 그래서 더 색다른 경험이었고..."

강을 따라 좌우로 펼쳐지는 기암괴석은 금강 래프팅의 또 다른 매력입니다.

노젓기에 지칠 때쯤이면 보트를 다이빙 대 삼아 더위를 식힙니다.

<인터뷰> 박상준(전북 전주시 서신동) : "오랜만에 친구들이랑 놀러 와서 스트레스도 풀리고, 재밌는 물놀이였어요."

전북 무주에서 약 13km에 걸쳐 펼쳐지는 금강 래프팅 구간은 매년 3만여 명이 찾는 숨은 래프팅 명소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금강은 급류가 많지 않고 잔잔한 편이어서 초보자들도 쉽게 래프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올해는 예년보다 많은 장맛비로 수량이 풍부해 래프팅을 즐기기에 더욱 좋을 것으로 업체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