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구 60만 의정부·양주 통합논의…동상이몽
입력 2016.07.22 (21:38) 수정 2016.07.22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수년간 논의가 이어져온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행정구역 통합 추진이 다시 표면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입장 차가 커 풀어야 할 과제가 많아보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지방행정체제개편특별법 제정 이후 추진돼온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통합논의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의정부시는 최근 토론회와 언론간담회에 적극 나서면서 정부가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병용(의정부시장) : "정부가 해당되는 시에다가 통합을 권고하게 돼있습니다. 지체하지 말고 통합에 대한 권고를 진행했으면 좋겠다..."

통합이 이뤄지면 인구 64만여 명으로 대규모 주택사업계획 승인권을 갖는 등 경제, 문화적 시너지 효과를 얻게 됩니다.

하지만 양주시 쪽은 정치적 득실 계산 등의 이유로 통합 추진에 발을 들여놓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양주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양주는 반응이 아예 없는 거예요. 누구도 답을 할 사람이 없다는 거죠."

의정부시는 2018년 7월까지 통합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목표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인터뷰> 박범서(의정부·양주통합범시민추진위원회장) : "특히 양주시의 지원조례 제정, 설명회, 토론회, 여론조사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주민 여론이 무르익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환철(경민대학교 사무비서행정과 교수) : "시민운동 차원에서 진행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진행될 때 진정한 통합의 의미도 있고 통합 이후에도 갈등이 최소화될 수 있는..."

두 자치단체의 통합 추진이 아직 절반의 움직임에 불과한 만큼 양측 시민 주도의 장기적 계획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인구 60만 의정부·양주 통합논의…동상이몽
    • 입력 2016-07-22 21:41:57
    • 수정2016-07-22 21:50:4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지난 수년간 논의가 이어져온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행정구역 통합 추진이 다시 표면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입장 차가 커 풀어야 할 과제가 많아보입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10년 지방행정체제개편특별법 제정 이후 추진돼온 의정부시와 양주시의 통합논의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의정부시는 최근 토론회와 언론간담회에 적극 나서면서 정부가 절차를 밟아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안병용(의정부시장) : "정부가 해당되는 시에다가 통합을 권고하게 돼있습니다. 지체하지 말고 통합에 대한 권고를 진행했으면 좋겠다..."

통합이 이뤄지면 인구 64만여 명으로 대규모 주택사업계획 승인권을 갖는 등 경제, 문화적 시너지 효과를 얻게 됩니다.

하지만 양주시 쪽은 정치적 득실 계산 등의 이유로 통합 추진에 발을 들여놓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양주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양주는 반응이 아예 없는 거예요. 누구도 답을 할 사람이 없다는 거죠."

의정부시는 2018년 7월까지 통합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목표지만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인터뷰> 박범서(의정부·양주통합범시민추진위원회장) : "특히 양주시의 지원조례 제정, 설명회, 토론회, 여론조사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주민 여론이 무르익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환철(경민대학교 사무비서행정과 교수) : "시민운동 차원에서 진행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진행될 때 진정한 통합의 의미도 있고 통합 이후에도 갈등이 최소화될 수 있는..."

두 자치단체의 통합 추진이 아직 절반의 움직임에 불과한 만큼 양측 시민 주도의 장기적 계획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