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당권 경쟁 가열…6파전 속 추가 출마 저울질
입력 2016.07.25 (01:22) 수정 2016.07.25 (10:28) 정치

[연관 기사]☞ [뉴스광장] 與 당권경쟁 ‘상향식 공천’ 쟁점…더민주 당권 3자 구도

새누리당의 새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다음 달 9일 전당대회가 25일(오늘) 보름 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당권 주자들의 경쟁도 가열되고 있다.

새누리당에선 현재까지 5선의 이주영·정병국, 4선의 주호영·한선교, 3선의 김용태·이정현 의원 등 모두 6명이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4선의 홍문종 의원도 KBS와의 통화에서 "당 대표 경선에 무조건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출마 쪽으로 무게추가 쏠린 가운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당권 도전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이 출마하면 당 대표 경선후보가 이미 출마를 선언한 6명을 포함해 7명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출마자가 7명 이상이면 2명을 컷오프해 최종 후보 5명을 추려내기로 한 만큼 예비경선이 진행될 전망이다.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에는 이장우·함진규·조원진·강석호·정용기 의원과 여성 재선인 이은재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초선 비례대표인 최연혜 의원도 경쟁에 가세했다. 이로써 여성 몫으로 배정된 최고위원 한 자리를 놓고 이 의원과 최 의원의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또 25일(오늘) 중으로 정문헌 전 의원도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충청 지역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열고, 충청 출신 최고위원 후보인 이장우·정용기 의원의 단일화 방안을 논의한다.
  • 與 당권 경쟁 가열…6파전 속 추가 출마 저울질
    • 입력 2016-07-25 01:22:35
    • 수정2016-07-25 10:28:59
    정치

[연관 기사]☞ [뉴스광장] 與 당권경쟁 ‘상향식 공천’ 쟁점…더민주 당권 3자 구도

새누리당의 새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다음 달 9일 전당대회가 25일(오늘) 보름 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당권 주자들의 경쟁도 가열되고 있다.

새누리당에선 현재까지 5선의 이주영·정병국, 4선의 주호영·한선교, 3선의 김용태·이정현 의원 등 모두 6명이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4선의 홍문종 의원도 KBS와의 통화에서 "당 대표 경선에 무조건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출마 쪽으로 무게추가 쏠린 가운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당권 도전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이 출마하면 당 대표 경선후보가 이미 출마를 선언한 6명을 포함해 7명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출마자가 7명 이상이면 2명을 컷오프해 최종 후보 5명을 추려내기로 한 만큼 예비경선이 진행될 전망이다.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에는 이장우·함진규·조원진·강석호·정용기 의원과 여성 재선인 이은재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초선 비례대표인 최연혜 의원도 경쟁에 가세했다. 이로써 여성 몫으로 배정된 최고위원 한 자리를 놓고 이 의원과 최 의원의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또 25일(오늘) 중으로 정문헌 전 의원도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충청 지역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열고, 충청 출신 최고위원 후보인 이장우·정용기 의원의 단일화 방안을 논의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