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 속 아파트 정전 잇따라…주민 불편
입력 2016.07.25 (07:07) 수정 2016.07.25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더위 속에 전기 사용량이 크게 늘면서 한밤중 전국 곳곳에서 아파트 정전이 잇따랐습니다.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밤중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잠을 청하는 가족들...

아파트 전기공급이 끊겨 냉방기를 이용할 수 없게되자, 더위를 참지 못하고 뛰쳐나왔습니다.

<인터뷰> 김준태(아파트 주민) : "너무 더워요 (아파트) 위에가.. 애들도 있고 하니까 차에서 시원하게 있으려고 (나왔습니다.)"

어젯밤 9시쯤부터 이 아파트 단지 전체에 전기 공급이 끊어졌습니다.

1,430여 가구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임경웅(아파트 주민) : "냉장고 안에 있는 물건이 다 상할텐데 이 더운 날씨에 금방 상해버려요, 냉장고 안 돌아가면..."

임시 변압기 등을 가동하면서 7시간가량이 지나서야 전력 공급이 재개됐습니다.

한국전력은 최근 계속된 더위로 아파트 내에 설치된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불이 나 정전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파트 창문 밖으로 보이는 불빛이 한순간에 사라져버립니다.

어젯밤 8시 20분부터 포항시 오천읍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도 변압기 고장으로 3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840여 가구 주민들이 밤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녹취> 김재훈(아파트 주민) : "무더위에 전부 다 자지도 못하고 씻지도 못하고 아무것도 정리가 안되잖아요."

비슷한 시각, 경기도 일산의 아파트 120여 세대도 변압기 고장으로 3시간 동안 정전됐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무더위 속 아파트 정전 잇따라…주민 불편
    • 입력 2016-07-25 07:10:26
    • 수정2016-07-25 08:10: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무더위 속에 전기 사용량이 크게 늘면서 한밤중 전국 곳곳에서 아파트 정전이 잇따랐습니다.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밤중 주차된 승용차 안에서 잠을 청하는 가족들...

아파트 전기공급이 끊겨 냉방기를 이용할 수 없게되자, 더위를 참지 못하고 뛰쳐나왔습니다.

<인터뷰> 김준태(아파트 주민) : "너무 더워요 (아파트) 위에가.. 애들도 있고 하니까 차에서 시원하게 있으려고 (나왔습니다.)"

어젯밤 9시쯤부터 이 아파트 단지 전체에 전기 공급이 끊어졌습니다.

1,430여 가구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임경웅(아파트 주민) : "냉장고 안에 있는 물건이 다 상할텐데 이 더운 날씨에 금방 상해버려요, 냉장고 안 돌아가면..."

임시 변압기 등을 가동하면서 7시간가량이 지나서야 전력 공급이 재개됐습니다.

한국전력은 최근 계속된 더위로 아파트 내에 설치된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불이 나 정전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파트 창문 밖으로 보이는 불빛이 한순간에 사라져버립니다.

어젯밤 8시 20분부터 포항시 오천읍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도 변압기 고장으로 3시간 동안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840여 가구 주민들이 밤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녹취> 김재훈(아파트 주민) : "무더위에 전부 다 자지도 못하고 씻지도 못하고 아무것도 정리가 안되잖아요."

비슷한 시각, 경기도 일산의 아파트 120여 세대도 변압기 고장으로 3시간 동안 정전됐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