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위생 불량 떡갈비, ‘한우 떡갈비’ 둔갑 판매
입력 2016.07.25 (19:15) 수정 2016.07.25 (20: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돼지고기에 소고기를 조금 넣은 뒤 '한우 떡갈비'로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게다가 이 떡갈비는 화장실 앞에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보도에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때가 잔뜩 낀 화장실 앞 바닥에 각종 조미료가 널려있습니다.

바로 옆 선반 위에 있는 건 고기를 갈거나 반죽할 때 쓰이는 장비들입니다.

39살 주 모씨 등 6명은 이 곳에서 무허가로 떡갈비를 만들었습니다.

"이 업체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돼지고기를 사용해 떡갈비를 만든 뒤, 한우 떡갈비로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떡갈비의 80%는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돼지고기였습니다.

소고기는 20%에 불과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주 씨 등은 한우 떡갈비처럼 보이기 위해 붉은색 색소를 넣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떡갈비는 별도 함량 표시 없이 '한우떡갈비'로 포장돼 주 씨가 운영하는 수도권 4곳의 정육점에서 팔렸습니다.

지난 4월부터 이렇게 팔린 떡갈비만 2천6백여 kg, 천300백여만 원 어치입니다.

<녹취> 정육점 직원 (음성변조) : "장사가 너무 안 되니까 이거라도 해서 애들 월급이라도 주고 먹고살라고..."

경찰은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주 씨를 구속하고, 40살 이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 비위생 불량 떡갈비, ‘한우 떡갈비’ 둔갑 판매
    • 입력 2016-07-25 19:20:44
    • 수정2016-07-25 20:05:40
    뉴스 7
<앵커 멘트>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돼지고기에 소고기를 조금 넣은 뒤 '한우 떡갈비'로 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게다가 이 떡갈비는 화장실 앞에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보도에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때가 잔뜩 낀 화장실 앞 바닥에 각종 조미료가 널려있습니다.

바로 옆 선반 위에 있는 건 고기를 갈거나 반죽할 때 쓰이는 장비들입니다.

39살 주 모씨 등 6명은 이 곳에서 무허가로 떡갈비를 만들었습니다.

"이 업체는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돼지고기를 사용해 떡갈비를 만든 뒤, 한우 떡갈비로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떡갈비의 80%는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돼지고기였습니다.

소고기는 20%에 불과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주 씨 등은 한우 떡갈비처럼 보이기 위해 붉은색 색소를 넣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떡갈비는 별도 함량 표시 없이 '한우떡갈비'로 포장돼 주 씨가 운영하는 수도권 4곳의 정육점에서 팔렸습니다.

지난 4월부터 이렇게 팔린 떡갈비만 2천6백여 kg, 천300백여만 원 어치입니다.

<녹취> 정육점 직원 (음성변조) : "장사가 너무 안 되니까 이거라도 해서 애들 월급이라도 주고 먹고살라고..."

경찰은 축산물 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주 씨를 구속하고, 40살 이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