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행운의 올림피언’ 함상명, 복싱 자존심 세운다!
입력 2016.07.25 (21:51) 수정 2016.07.25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국 선수의 기권 덕분에 우리 복싱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림픽 출전의 맥을 이은 행운의 주인공, 바로 함상명선수인데요.

어렵게 잡은 기회인 만큼 리우에서 기적을 일으켜보겠다는 함상명 선수를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숨이 차오르고 땀이 쏟아지지만, 훈련은 끝나지 않습니다.

맥박까지 체크해 가며 자신을 한계로 몰아붙입니다.

<녹취> "두 번 더 친다, 마지막!"

올림픽이 코 앞이지만 함상명에겐 컨디션을 조절 할 여유는 없습니다.

지난주 화요일 외국 선수가 기권해 극적으로 리우행 막차를 탔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감독님이 갑자기)너 올림픽 나간다고 해서, 처음엔 거짓말인 줄 알았습니다. 기사를 보고 실감했습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함상명은 올 시즌 컨디션 난조로 자력으로 올림픽 티켓을 따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힘든 훈련을 견뎌왔기에 메달에 대한 의지는 확고합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링 위에 올라가서 상대가 잘하건 기술이 좋건 힘이 좋건 저는 (뒤로) 빠지지 않고 그대로 전진하겠습니다."

유일한 한국 복싱대표라는 책임감까지 짊어진 함상명은 1분 1초도 낭비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너무 무리하시는 거 아니에요?) 괜찮습니다.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고 배웠습니다."

몸에 새긴 분골쇄신이란 글자처럼 함상명은 행운을 기적으로 바꾸기 위해 경기 직전까지 뼈를 깎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각오입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행운의 올림피언’ 함상명, 복싱 자존심 세운다!
    • 입력 2016-07-25 21:52:34
    • 수정2016-07-25 22:31:13
    뉴스 9
<앵커 멘트>

외국 선수의 기권 덕분에 우리 복싱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림픽 출전의 맥을 이은 행운의 주인공, 바로 함상명선수인데요.

어렵게 잡은 기회인 만큼 리우에서 기적을 일으켜보겠다는 함상명 선수를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숨이 차오르고 땀이 쏟아지지만, 훈련은 끝나지 않습니다.

맥박까지 체크해 가며 자신을 한계로 몰아붙입니다.

<녹취> "두 번 더 친다, 마지막!"

올림픽이 코 앞이지만 함상명에겐 컨디션을 조절 할 여유는 없습니다.

지난주 화요일 외국 선수가 기권해 극적으로 리우행 막차를 탔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감독님이 갑자기)너 올림픽 나간다고 해서, 처음엔 거짓말인 줄 알았습니다. 기사를 보고 실감했습니다."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함상명은 올 시즌 컨디션 난조로 자력으로 올림픽 티켓을 따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누구보다 힘든 훈련을 견뎌왔기에 메달에 대한 의지는 확고합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링 위에 올라가서 상대가 잘하건 기술이 좋건 힘이 좋건 저는 (뒤로) 빠지지 않고 그대로 전진하겠습니다."

유일한 한국 복싱대표라는 책임감까지 짊어진 함상명은 1분 1초도 낭비할 수 없습니다.

<인터뷰> 함상명(복싱 남자 56kg급 국가대표) : "(너무 무리하시는 거 아니에요?) 괜찮습니다. 땀은 배신하지 않는다고 배웠습니다."

몸에 새긴 분골쇄신이란 글자처럼 함상명은 행운을 기적으로 바꾸기 위해 경기 직전까지 뼈를 깎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각오입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