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택가 흉기 난동…인질극 끝에 검거
입력 2016.07.25 (23:23) 수정 2016.07.26 (01:1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서울의 주택가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렸습니다.

인질극까지 벌이며 경찰과 대치했는데, 이 과정에서 경찰관과 주민 등 4명이 다쳤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서울 송파구의 한 다세대 주택 주차장.

다급히 도망치는 20대 여성을 흉기를 든 남성이 쫓아갑니다.

37살 최 모씨가 휘두른 흉기에 이 20대 여성 등 주민 2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큰 소리가 나서) 바로 나와서 봤더니 (피해자가) 큰 도로 있는 곳에 앉아 있고, 머리가 찔려서 피가 범벅이 돼서 있더라고…"

최 씨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출동하자 또 다른 주민인 70대 여성을 인질로 붙잡고, 10여분 간 대치했습니다.

경찰은 테이저건을 발사하고 육탄전을 벌인 끝에 간신히 최 씨를 검거했습니다.

하지만 검거 과정에서 인질로 붙잡혔던 70대 여성과 경찰관 1명이 또 흉기에 찔려 다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 씨는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인 20대 여성의 어머니와 가깝게 지내다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아가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주택가 흉기 난동…인질극 끝에 검거
    • 입력 2016-07-25 23:24:27
    • 수정2016-07-26 01:18:18
    뉴스라인
<리포트>

서울의 주택가에서 3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렸습니다.

인질극까지 벌이며 경찰과 대치했는데, 이 과정에서 경찰관과 주민 등 4명이 다쳤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서울 송파구의 한 다세대 주택 주차장.

다급히 도망치는 20대 여성을 흉기를 든 남성이 쫓아갑니다.

37살 최 모씨가 휘두른 흉기에 이 20대 여성 등 주민 2명이 다쳤습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큰 소리가 나서) 바로 나와서 봤더니 (피해자가) 큰 도로 있는 곳에 앉아 있고, 머리가 찔려서 피가 범벅이 돼서 있더라고…"

최 씨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출동하자 또 다른 주민인 70대 여성을 인질로 붙잡고, 10여분 간 대치했습니다.

경찰은 테이저건을 발사하고 육탄전을 벌인 끝에 간신히 최 씨를 검거했습니다.

하지만 검거 과정에서 인질로 붙잡혔던 70대 여성과 경찰관 1명이 또 흉기에 찔려 다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 씨는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인 20대 여성의 어머니와 가깝게 지내다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아가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