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현 경영진도 ‘천2백억 회계사기’
입력 2016.08.05 (10:38) 수정 2016.08.05 (13:57) 사회

[연관 기사] ☞ [뉴스12] ‘회계사기’ 혐의 대우조선 경영진 첫 소환

대우조선해양 현 경영진도 천2백억 원대 회계사기를 저지른 단서가 드러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열중 부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오늘 오전 9시 30분 김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올해 초 대우조선해양의 2015회계년도 결산을 하면서 자본잠식률 50% 초과에 따른 관리종목 지정을 피하고 채권단으로부터 계속 지원을 받기 위해 영업손실 천2백억 원을 축소 조작하는 회계사기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사장은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으로 지난해 3월 대우조선해양으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2015회계년도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영업손실 천2백억 원이 고의로 축소 조작된 객관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 실무자들도 소환 조사에서 현 경영진의 회계사기를 모두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을 밝히기는 어려우나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안이므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부득이 최소 한도 내에서 수사 내용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오늘 밤 늦게까지 김 부사장을 조사한 뒤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부사장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도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 대우조선 현 경영진도 ‘천2백억 회계사기’
    • 입력 2016-08-05 10:38:16
    • 수정2016-08-05 13:57:59
    사회

[연관 기사] ☞ [뉴스12] ‘회계사기’ 혐의 대우조선 경영진 첫 소환

대우조선해양 현 경영진도 천2백억 원대 회계사기를 저지른 단서가 드러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열중 부사장이 검찰에 전격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오늘 오전 9시 30분 김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올해 초 대우조선해양의 2015회계년도 결산을 하면서 자본잠식률 50% 초과에 따른 관리종목 지정을 피하고 채권단으로부터 계속 지원을 받기 위해 영업손실 천2백억 원을 축소 조작하는 회계사기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부사장은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으로 지난해 3월 대우조선해양으로 자리를 옮겼다.

검찰은 2015회계년도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영업손실 천2백억 원이 고의로 축소 조작된 객관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 실무자들도 소환 조사에서 현 경영진의 회계사기를 모두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을 밝히기는 어려우나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사안이므로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부득이 최소 한도 내에서 수사 내용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오늘 밤 늦게까지 김 부사장을 조사한 뒤 형사처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부사장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도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