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개막일 시위로 올림픽 열기 찬물 끼얹나…성화봉송 험난
입력 2016.08.05 (11:05) 수정 2016.08.05 (12:14) 국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개막 당일인 5일(이후 현지시간) 올림픽과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에 반대하는 시위가 잇따라 예정돼 있어 남미에서 처음 열리는 올림픽 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테메르 권한대행의 퇴임을 주장하는 '반(反) 테메르'단체들이 5일 오전 9시부터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마라카낭 경기장 밖에서 시위를 벌인다. 시위대는 이날 성화가 경기장에 도착하는 시점을 노려 본격적인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이어 11시에는 브라질민중전선(FBP)이 이끄는 좌파 사회단체들이 리우시 남부 코파카바나에서 시위를 시작할 예정이다. 탄핵심판으로 직무가 정지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노동자당(PT)도 시위에 참여한다.

시위대는 브라질이 현재 심각한 정국혼란과 경제침체에 빠진 가운데 국민에게 쓰여야 하는 공적자금이 올림픽에 투입됐다며 올림픽이 부자만의 잔치로 끝날 것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들은 또 혼란의 책임을 테메르 권한대행에게 몰아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AFP통신은 이날 시위자들은 1~2천 명에 불과하겠지만, 시위는 격렬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8시에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개막선언을 하는 테메르 권한대행에게 관중들의 야유가 쏟아지는 '불편한'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테메르 권한대행의 개막선언이 끝나자마자 음악을 크게 트는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올림픽 반대 분위기 속에서 '평화의 불꽃'이 되어야 할 올림픽 성화봉송도 빛이 바랬다.

봉송단은 성화를 뺏으려 하거나 물을 부으며 불씨를 꺼뜨리려는 시위대와 곳곳에서 맞닥뜨렸고, 이에 봉송주자 곁에는 최루가스와 수류탄으로 무장한 경찰 수십 명이 투입됐다.
  • 개막일 시위로 올림픽 열기 찬물 끼얹나…성화봉송 험난
    • 입력 2016-08-05 11:05:19
    • 수정2016-08-05 12:14:22
    국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개막 당일인 5일(이후 현지시간) 올림픽과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에 반대하는 시위가 잇따라 예정돼 있어 남미에서 처음 열리는 올림픽 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테메르 권한대행의 퇴임을 주장하는 '반(反) 테메르'단체들이 5일 오전 9시부터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마라카낭 경기장 밖에서 시위를 벌인다. 시위대는 이날 성화가 경기장에 도착하는 시점을 노려 본격적인 시위에 나설 계획이다.

이어 11시에는 브라질민중전선(FBP)이 이끄는 좌파 사회단체들이 리우시 남부 코파카바나에서 시위를 시작할 예정이다. 탄핵심판으로 직무가 정지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노동자당(PT)도 시위에 참여한다.

시위대는 브라질이 현재 심각한 정국혼란과 경제침체에 빠진 가운데 국민에게 쓰여야 하는 공적자금이 올림픽에 투입됐다며 올림픽이 부자만의 잔치로 끝날 것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들은 또 혼란의 책임을 테메르 권한대행에게 몰아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AFP통신은 이날 시위자들은 1~2천 명에 불과하겠지만, 시위는 격렬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8시에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개막선언을 하는 테메르 권한대행에게 관중들의 야유가 쏟아지는 '불편한'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테메르 권한대행의 개막선언이 끝나자마자 음악을 크게 트는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올림픽 반대 분위기 속에서 '평화의 불꽃'이 되어야 할 올림픽 성화봉송도 빛이 바랬다.

봉송단은 성화를 뺏으려 하거나 물을 부으며 불씨를 꺼뜨리려는 시위대와 곳곳에서 맞닥뜨렸고, 이에 봉송주자 곁에는 최루가스와 수류탄으로 무장한 경찰 수십 명이 투입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