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6천억 세금 포탈 지시”
입력 2016.08.05 (16:28) 수정 2016.08.05 (20:06) 사회

[연관 기사] ☞ [뉴스7] “6천억 세금 포탈, 신격호 회장이 지시”

롯데그룹 오너 일가가 6.2%의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불법 증여하면서 6천억 원의 세금을 포탈한 것은 신격호 총괄회장 지시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불법 지분 증여에 관여한 롯데그룹 정책본부 지원실 관계자들로부터 "세금을 내지 않고 주식을 증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라는 신 총괄회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에서 롯데그룹 정책본부 관계자들은 불법 지분 증여와 탈세 등의 사실을 모두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지분을 넘기는 방식은 롯데 정책본부가 고안하고, 실무 작업은 법률 자문을 맡았던 법무법인이 수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의 지분이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 모녀는 물론 장녀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도 불법 증여됐다고 밝혔다. 세 사람에게 증여된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은 6.2%로 1조 원 이상의 지분이 넘어간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2천 년대 후반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이 신 이사장과 서 씨 모녀에게 각각 3% 씩 넘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 1%의 가치는 최소 천6백억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미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에 세운 4개의 페이퍼컴퍼니가 동원됐고, 여러 차례 페이퍼컴퍼니를 거치면서 증여가 이뤄졌다.

신 총괄회장이나 서 씨 등이 탈루한 세금의 규모는 6천억 원으로 증여세 포탈 규모로는 사상 최대로 알려졌다.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증여 과정에서 롯데 오너 일가가 낸 세금은 한 푼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영자 이사장, 서미경 씨 등 지분 증여의 당사자들은 물론, 지분의 불법 증여 과정에 관여한 롯데그룹 관계자에 대한 형사처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관련 계좌 분석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신 총괄회장과 서 씨 등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 검찰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이 6천억 세금 포탈 지시”
    • 입력 2016-08-05 16:28:53
    • 수정2016-08-05 20:06:18
    사회

[연관 기사] ☞ [뉴스7] “6천억 세금 포탈, 신격호 회장이 지시”

롯데그룹 오너 일가가 6.2%의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불법 증여하면서 6천억 원의 세금을 포탈한 것은 신격호 총괄회장 지시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불법 지분 증여에 관여한 롯데그룹 정책본부 지원실 관계자들로부터 "세금을 내지 않고 주식을 증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라는 신 총괄회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조사에서 롯데그룹 정책본부 관계자들은 불법 지분 증여와 탈세 등의 사실을 모두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지분을 넘기는 방식은 롯데 정책본부가 고안하고, 실무 작업은 법률 자문을 맡았던 법무법인이 수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신 총괄회장의 지분이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 모녀는 물론 장녀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도 불법 증여됐다고 밝혔다. 세 사람에게 증여된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은 6.2%로 1조 원 이상의 지분이 넘어간 것으로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2천 년대 후반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이 신 이사장과 서 씨 모녀에게 각각 3% 씩 넘어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 1%의 가치는 최소 천6백억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미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에 세운 4개의 페이퍼컴퍼니가 동원됐고, 여러 차례 페이퍼컴퍼니를 거치면서 증여가 이뤄졌다.

신 총괄회장이나 서 씨 등이 탈루한 세금의 규모는 6천억 원으로 증여세 포탈 규모로는 사상 최대로 알려졌다.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증여 과정에서 롯데 오너 일가가 낸 세금은 한 푼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영자 이사장, 서미경 씨 등 지분 증여의 당사자들은 물론, 지분의 불법 증여 과정에 관여한 롯데그룹 관계자에 대한 형사처벌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관련 계좌 분석을 마치는 대로 조만간 신 총괄회장과 서 씨 등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