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운항·연료 떨어져 ‘좌초’…레저보트 황당 사고
입력 2016.08.05 (19:11) 수정 2016.08.05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가철을 맞아 레저보트를 타고 바다 풍광을 즐기거나 낚시를 하시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레저보트를 탔는데 연료가 다 떨어져 배가 표류하거나 술취한 선장이 운항을 하다 배가 갯바위에 좌초되는 등의 황당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갯바위에 하얀 보트 한대가 올라가 앉아 있습니다.

낚시 장소를 물색하다 좌초돼 옴짝달싹 못합니다.

이 배 선장은 혈중 알콜농도 0.086%의 음주 상태였습니다.

<녹취> "계속 빠집니다. 정지, 정지."

이 배는 출항 전 연료를 제대로 채우지 않아 운항도중 기름이 다 떨어졌고 파도에 표류하다 결국 갯바위에 좌초됐습니다.

해가 지기 30분 전에야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녹취> "낚싯대 거두시고 줄 준비해주세요, 줄."

망망대해로 나섰던 낚시객들도, 기관고장으로 배가 표류하다 해경에 구조됐습니다.

이러한 수상레저기구 사고는 지난 한해만 290건이 발생했는데, 절반 이상이 기관 고장이 원인이었습니다.

<인터뷰> 박경순(태안해경 해상안전과장) :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기관고장이나 배터리 방전, 또 연료 고갈 같은 그런 단순한 신고가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출항 전 연료나 엔진 상태 점검 등 최소한의 기본 안전수칙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고들입니다.

<인터뷰> 함도웅(한서대학교 해양스포츠교육원장) : "때(물때)를 잘못 맞추면 두배이상의 연료를 소모함으로써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레저보트에는 위치추적 발신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구조신고를 할 때는 이렇게 GPS를 켜야 빠르게 구조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음주운항·연료 떨어져 ‘좌초’…레저보트 황당 사고
    • 입력 2016-08-05 19:14:19
    • 수정2016-08-05 19:41:24
    뉴스 7
<앵커 멘트>

휴가철을 맞아 레저보트를 타고 바다 풍광을 즐기거나 낚시를 하시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레저보트를 탔는데 연료가 다 떨어져 배가 표류하거나 술취한 선장이 운항을 하다 배가 갯바위에 좌초되는 등의 황당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갯바위에 하얀 보트 한대가 올라가 앉아 있습니다.

낚시 장소를 물색하다 좌초돼 옴짝달싹 못합니다.

이 배 선장은 혈중 알콜농도 0.086%의 음주 상태였습니다.

<녹취> "계속 빠집니다. 정지, 정지."

이 배는 출항 전 연료를 제대로 채우지 않아 운항도중 기름이 다 떨어졌고 파도에 표류하다 결국 갯바위에 좌초됐습니다.

해가 지기 30분 전에야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녹취> "낚싯대 거두시고 줄 준비해주세요, 줄."

망망대해로 나섰던 낚시객들도, 기관고장으로 배가 표류하다 해경에 구조됐습니다.

이러한 수상레저기구 사고는 지난 한해만 290건이 발생했는데, 절반 이상이 기관 고장이 원인이었습니다.

<인터뷰> 박경순(태안해경 해상안전과장) :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기관고장이나 배터리 방전, 또 연료 고갈 같은 그런 단순한 신고가 많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출항 전 연료나 엔진 상태 점검 등 최소한의 기본 안전수칙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사고들입니다.

<인터뷰> 함도웅(한서대학교 해양스포츠교육원장) : "때(물때)를 잘못 맞추면 두배이상의 연료를 소모함으로써 낭패를 당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레저보트에는 위치추적 발신기가 설치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구조신고를 할 때는 이렇게 GPS를 켜야 빠르게 구조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