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일·가정 양립 유연근무제 확산돼야”
입력 2016.08.05 (21:20) 수정 2016.08.05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인별 사정에 따라 근무 시간과 형태를 조절해 주는 유연근로제를 도입하는 회사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이 유연 근로제 실시현장을 찾아 실태를 점검하고, 적극 지원의사를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심에 있는 한 은행의 '스마트워크센터'입니다.

육아나 가족 간호, 장거리 출퇴근 등 사정이 있는 직원들이 자유롭게 드나들며 일을 하는 유연근무제가 실시되고 있습니다.

<녹취> 방영범(신한은행 차장) : "스마트워크를 통해 육아를 분담할 수 있게 되었고요. 실제로 오늘 아침에도 아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고 출근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아주 아빠에게도 참 필요한 제도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벌써 5년전부터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이 여행사는 여성 인재들이 몰리면서 매출은 50% 이상 늘고, 퇴직율은 40% 가량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녹취> 이수진(하나투어 대리) : "회사에 대한 만족도나 충성심은 당연히 올라가는 거고, 또 일하는 부분에 있어서 예전에는 조금 수동적인 입장이었다고 하면, 이제 능동적인 자발적인..."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지금 시대에는 일·가정 양립이 대세이고 그 흐름을 따라 가지 않으면 안된다, 기업으로서도 그렇고, 우리나라 전체로서도 그렇고."

정부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유연근무제를 적극 보급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박 대통령 “일·가정 양립 유연근무제 확산돼야”
    • 입력 2016-08-05 21:24:47
    • 수정2016-08-05 22:18:54
    뉴스 9
<앵커 멘트>

개인별 사정에 따라 근무 시간과 형태를 조절해 주는 유연근로제를 도입하는 회사가 늘어나고 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이 유연 근로제 실시현장을 찾아 실태를 점검하고, 적극 지원의사를 밝혔습니다.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도심에 있는 한 은행의 '스마트워크센터'입니다.

육아나 가족 간호, 장거리 출퇴근 등 사정이 있는 직원들이 자유롭게 드나들며 일을 하는 유연근무제가 실시되고 있습니다.

<녹취> 방영범(신한은행 차장) : "스마트워크를 통해 육아를 분담할 수 있게 되었고요. 실제로 오늘 아침에도 아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고 출근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아주 아빠에게도 참 필요한 제도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벌써 5년전부터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이 여행사는 여성 인재들이 몰리면서 매출은 50% 이상 늘고, 퇴직율은 40% 가량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녹취> 이수진(하나투어 대리) : "회사에 대한 만족도나 충성심은 당연히 올라가는 거고, 또 일하는 부분에 있어서 예전에는 조금 수동적인 입장이었다고 하면, 이제 능동적인 자발적인..."

<녹취> 박근혜 대통령 : "지금 시대에는 일·가정 양립이 대세이고 그 흐름을 따라 가지 않으면 안된다, 기업으로서도 그렇고, 우리나라 전체로서도 그렇고."

정부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유연근무제를 적극 보급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