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장실서 숨진 여아 친엄마가 학대”
입력 2016.08.05 (23:28) 수정 2016.08.05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얼마 전 햄버거를 먹고 쓰러져 숨진 4살 여자아이에게서 뇌출혈 흔적이 발견됐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경찰이 수사해 보니, 이 여자아이는 엄마한테서 계속 학대를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일 햄버거를 먹은 뒤 화장실에서 쓰러진 4살 주모 양.

병원으로 옮겨 온 아이는 온몸 곳곳에 멍이 들어 있었습니다.

아이가 생사를 다투던 순간에도 엄마는 비교적 담담한 모습이었습니다.

<녹취> 한경훈(당시 이송 구급대원) : "여느 엄마 같은 경우 아이의 심장이 멎었다고 말씀을 드리면 울고불고 할 텐데 전혀 그런 기색도 보이지도 않았고, 담담했다…."

학대 정황이 의심되자 경찰은 엄마 27살 추모 씨를 추궁해 아이를 학대한 사실을 자백받았습니다.

추 씨는 보름 동안 신문지에 테이프를 감아 만든 몽둥이와 철제 옷걸이로 아이를 때렸고, 딸이 쓰러졌을 때도 꾀병을 부린다며 머리를 잡아 흔들어 바닥에 부딪히게 하고 배와 엉덩이를 발로 찼다고 진술했습니다.

아이가 말을 안 듣고 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녹취> 이병희(인천 남부경찰서 형사과장) : "처음에는 훈육 차원에서 몇 대 때린 거밖에 없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멍이 들었던 부분에 대해서 추궁을 하면서 조사를 하니까 자신이 다 했다.."

추 씨는 또 아이가 햄버거를 먹기 전까지 27시간 정도 딸을 굶겼다고 진술했습니다.

아버지와 함께 살던 주 양은 지난 4월 보육원에 맡겨졌다가 한달 전부터는 엄마 추 씨와 지내왔습니다.

경찰은 추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숨진 주 양의 뇌출혈이 엄마의 폭행으로 생겼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화장실서 숨진 여아 친엄마가 학대”
    • 입력 2016-08-05 23:31:49
    • 수정2016-08-05 23:43:2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얼마 전 햄버거를 먹고 쓰러져 숨진 4살 여자아이에게서 뇌출혈 흔적이 발견됐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경찰이 수사해 보니, 이 여자아이는 엄마한테서 계속 학대를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일 햄버거를 먹은 뒤 화장실에서 쓰러진 4살 주모 양.

병원으로 옮겨 온 아이는 온몸 곳곳에 멍이 들어 있었습니다.

아이가 생사를 다투던 순간에도 엄마는 비교적 담담한 모습이었습니다.

<녹취> 한경훈(당시 이송 구급대원) : "여느 엄마 같은 경우 아이의 심장이 멎었다고 말씀을 드리면 울고불고 할 텐데 전혀 그런 기색도 보이지도 않았고, 담담했다…."

학대 정황이 의심되자 경찰은 엄마 27살 추모 씨를 추궁해 아이를 학대한 사실을 자백받았습니다.

추 씨는 보름 동안 신문지에 테이프를 감아 만든 몽둥이와 철제 옷걸이로 아이를 때렸고, 딸이 쓰러졌을 때도 꾀병을 부린다며 머리를 잡아 흔들어 바닥에 부딪히게 하고 배와 엉덩이를 발로 찼다고 진술했습니다.

아이가 말을 안 듣고 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녹취> 이병희(인천 남부경찰서 형사과장) : "처음에는 훈육 차원에서 몇 대 때린 거밖에 없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멍이 들었던 부분에 대해서 추궁을 하면서 조사를 하니까 자신이 다 했다.."

추 씨는 또 아이가 햄버거를 먹기 전까지 27시간 정도 딸을 굶겼다고 진술했습니다.

아버지와 함께 살던 주 양은 지난 4월 보육원에 맡겨졌다가 한달 전부터는 엄마 추 씨와 지내왔습니다.

경찰은 추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숨진 주 양의 뇌출혈이 엄마의 폭행으로 생겼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