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베리아 탄저병 발병 원인은 지구 온난화”
입력 2016.08.06 (06:23) 수정 2016.08.06 (22: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시베리아에서 발병한 탄저병의 원인과 대책을 놓고, 러시아 전역의 과학자들이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는데요.

하나같이 지구 온난화를 발병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5년 만에 시베리아 야말 지역에서 탄저병이 발생한 것은 온난화 때문이라고 과학자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야말 지역은 올여름, 예년의 평균 온도보다 8도 이상 높았습니다.

<녹취> 세묘노프(수문 기상학자/모스크바) : "7월의 북극권 기온은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고온에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동물들의 사체가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

<녹취> 케르셴걸츠(생물학자/야쿠츠크) : "이것은 70년 전에 탄저병으로 죽은 동물들입니다."

시베리아 남서부 지역에도 이 같은 동물 무덤이 있지만, 탄저병이 발생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네툐소프(분자 생물학자/노보시비리스크) : "이들 동물 무덤은 보호받고 새로 단장해서 탄저병이 발병하지 않는 것입니다."

탄저병이 통제 지역을 벗어나 확산할 가능성도 낮다고 합니다.

<녹취> 말레에프(전염병학자/모스크바) : "탄저병은 다행히 접촉해야만 전파됩니다. 공기를 통해 확산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정작 지구 온난화를 막을 방법은 없다면서, 순록떼에 미리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합니다.

야말네네츠 자치구에선 더 이상 감염된 사람은 없으며, 지금까지 탄저균에 감염돼 죽은 순록 천여 마리를 소각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시베리아 탄저병 발병 원인은 지구 온난화”
    • 입력 2016-08-06 06:25:08
    • 수정2016-08-06 22:58: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시베리아에서 발병한 탄저병의 원인과 대책을 놓고, 러시아 전역의 과학자들이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는데요.

하나같이 지구 온난화를 발병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75년 만에 시베리아 야말 지역에서 탄저병이 발생한 것은 온난화 때문이라고 과학자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야말 지역은 올여름, 예년의 평균 온도보다 8도 이상 높았습니다.

<녹취> 세묘노프(수문 기상학자/모스크바) : "7월의 북극권 기온은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고온에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동물들의 사체가 드러나게 된 것입니다.

<녹취> 케르셴걸츠(생물학자/야쿠츠크) : "이것은 70년 전에 탄저병으로 죽은 동물들입니다."

시베리아 남서부 지역에도 이 같은 동물 무덤이 있지만, 탄저병이 발생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네툐소프(분자 생물학자/노보시비리스크) : "이들 동물 무덤은 보호받고 새로 단장해서 탄저병이 발병하지 않는 것입니다."

탄저병이 통제 지역을 벗어나 확산할 가능성도 낮다고 합니다.

<녹취> 말레에프(전염병학자/모스크바) : "탄저병은 다행히 접촉해야만 전파됩니다. 공기를 통해 확산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정작 지구 온난화를 막을 방법은 없다면서, 순록떼에 미리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합니다.

야말네네츠 자치구에선 더 이상 감염된 사람은 없으며, 지금까지 탄저균에 감염돼 죽은 순록 천여 마리를 소각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