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우올림픽 개막…17일간의 열전 돌입
입력 2016.08.06 (11:59) 수정 2016.08.06 (12:2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미 대륙에서 최초로 열리는 리우올림픽이 오늘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브라질 축구성지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불꽃이 타오르면서 사상 첫 남미 올림픽의 시작을 알립니다.

<녹취> 미셰우 테메르(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 : "리우 올림픽 개최를 선언합니다"

새로운 세계를 슬로건으로 내건 개막식에서는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대자연과 다양성, 환희를 주제로 세계 속의 브라질을 표현한 공연이 경기장을 수놓았습니다.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했던 이전 대회들과는 달리, 저예산 개막식을 할 수밖에 없는 브라질은 절묘하게 아날로그와 환경이라는 가치를 내세웠습니다.

대신 슈퍼 모델 지젤 번천 등 톱스타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삼바의 나라 브라질답게 열정적인 무대가 개막식 열기를 절정으로 이끌었습니다.

미국의 수영 황제 펠프스를 비롯해 영국의 테니스 스타 머리, 스페인의 나달 등 기수로 나선 별들도 개막식 한 페이지를 장식했습니다.

펜싱의 구본길을 앞세운 우리 대표팀은 포르투갈 알파벳 순서에 따라 52번째로 입장했습니다.

이번 대회 첫 선을 보인 난민팀은 IOC 깃발을 들고 등장해 지구촌 대축제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브라질 마라토너 리마가 베일에 가렸던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서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리우올림픽 개막…17일간의 열전 돌입
    • 입력 2016-08-06 12:02:57
    • 수정2016-08-06 12:22:57
    뉴스 12
<앵커 멘트>

남미 대륙에서 최초로 열리는 리우올림픽이 오늘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브라질 축구성지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불꽃이 타오르면서 사상 첫 남미 올림픽의 시작을 알립니다.

<녹취> 미셰우 테메르(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 : "리우 올림픽 개최를 선언합니다"

새로운 세계를 슬로건으로 내건 개막식에서는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대자연과 다양성, 환희를 주제로 세계 속의 브라질을 표현한 공연이 경기장을 수놓았습니다.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했던 이전 대회들과는 달리, 저예산 개막식을 할 수밖에 없는 브라질은 절묘하게 아날로그와 환경이라는 가치를 내세웠습니다.

대신 슈퍼 모델 지젤 번천 등 톱스타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삼바의 나라 브라질답게 열정적인 무대가 개막식 열기를 절정으로 이끌었습니다.

미국의 수영 황제 펠프스를 비롯해 영국의 테니스 스타 머리, 스페인의 나달 등 기수로 나선 별들도 개막식 한 페이지를 장식했습니다.

펜싱의 구본길을 앞세운 우리 대표팀은 포르투갈 알파벳 순서에 따라 52번째로 입장했습니다.

이번 대회 첫 선을 보인 난민팀은 IOC 깃발을 들고 등장해 지구촌 대축제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브라질 마라토너 리마가 베일에 가렸던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서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