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푹푹 찌는 쪽방촌…집집마다 선풍기 선물
입력 2016.08.10 (06:41) 수정 2016.08.10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염에 가장 취약한 곳 중 하나가 바로 쪽방촌인데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이 대부분인 쪽방촌 주민들에게 작지만 아주 특별한 선물이 배달됐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쪽방촌.

소방관들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연신 물을 뿌려댑니다.

계단을 따라 한참을 올라가니, 자그마한 쪽방이 나옵니다.

선풍기를 틀어도 방 안 온도는 34도가 넘고, 얼음물을 수십 번씩 들이켜도 더위가 가라앉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홍수(쪽방촌 거주자) : "말도 못해요. 그렇다고 해서 선풍기 끄면 덥고 또 켜도 덥고..."

혼자 앉기도 힘든 또 다른 쪽방에선 선풍기도 없어 연신 부채질만 해댑니다.

성인 한 명이 눕기 어려울 정도의 5㎡ 남짓한 공간인데요.

창문조차 없어서 열기가 빠져나갈 곳이 없습니다.

<녹취> 쪽방촌 거주자 : "일어났다가 또 누웠다가 누워도 또 잠이 안 와요. 너무 더워서요."

서울 시내 쪽방촌 거주자는 3천 5백여 명.

이 중 13.5%인 4백 7십여 명은 선풍기조차 없습니다.

이들을 위해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자치단체와 한 기업이 나서 쪽방촌 모든 가구에 선풍기를 설치해준 겁니다.

문 입구에 모기장도 정성스레 달아줍니다.

<인터뷰> 김석환(KT 신입사원) : "할아버지 할머니 생각이 나서 좀 걱정되고 하긴 한데 저희가 더위를 이기는 데 좀 도움이 된 것 같아서 너무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에 종일 뜨거웠던 하루.

이웃을 위한 작은 선물이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푹푹 찌는 쪽방촌…집집마다 선풍기 선물
    • 입력 2016-08-10 06:45:17
    • 수정2016-08-10 07:34: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폭염에 가장 취약한 곳 중 하나가 바로 쪽방촌인데요.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이 대부분인 쪽방촌 주민들에게 작지만 아주 특별한 선물이 배달됐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쪽방촌.

소방관들이 열기를 식히기 위해 연신 물을 뿌려댑니다.

계단을 따라 한참을 올라가니, 자그마한 쪽방이 나옵니다.

선풍기를 틀어도 방 안 온도는 34도가 넘고, 얼음물을 수십 번씩 들이켜도 더위가 가라앉지 않습니다.

<인터뷰> 김홍수(쪽방촌 거주자) : "말도 못해요. 그렇다고 해서 선풍기 끄면 덥고 또 켜도 덥고..."

혼자 앉기도 힘든 또 다른 쪽방에선 선풍기도 없어 연신 부채질만 해댑니다.

성인 한 명이 눕기 어려울 정도의 5㎡ 남짓한 공간인데요.

창문조차 없어서 열기가 빠져나갈 곳이 없습니다.

<녹취> 쪽방촌 거주자 : "일어났다가 또 누웠다가 누워도 또 잠이 안 와요. 너무 더워서요."

서울 시내 쪽방촌 거주자는 3천 5백여 명.

이 중 13.5%인 4백 7십여 명은 선풍기조차 없습니다.

이들을 위해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자치단체와 한 기업이 나서 쪽방촌 모든 가구에 선풍기를 설치해준 겁니다.

문 입구에 모기장도 정성스레 달아줍니다.

<인터뷰> 김석환(KT 신입사원) : "할아버지 할머니 생각이 나서 좀 걱정되고 하긴 한데 저희가 더위를 이기는 데 좀 도움이 된 것 같아서 너무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푹푹 찌는 더위에 종일 뜨거웠던 하루.

이웃을 위한 작은 선물이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