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이 꿀벌 서식에 적합…‘도시 양봉’ 확산
입력 2016.08.10 (09:55) 수정 2016.08.10 (10:3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양봉하면 흔히 깊은 산골을 생각하기 쉬운데요.

요즘 도심 주택이나 건물 옥상에서 꿀벌을 키워 꿀을 채취하는 '도시 양봉'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는 김동호 씨.

마당 한편에 놓인 벌통을 살피는 것으로 하루일을 시작합니다.

지난해 꿀 25병을 딴 데 자신감을 얻어 올해는 벌통을 10개로 늘렸습니다.

<인터뷰> 김동호(도시 양봉 2년 차) : "이 양봉이 여유 시간도 가질 수 있고, 자기 보람을 가질 수도 있고, 또 부수입도 가질 수 있고..."

아파트로 둘러싸인 건물 옥상에 꿀벌들이 날아다닙니다.

벌통을 열자 벌집 가득 들어찬 꿀이 뚝뚝 떨어집니다.

<인터뷰> 노윤생(꿀벌대학 학생) : "아이들이 많이 설탕에 익숙해져 있는데 자연적인 당원이 꿀을 이렇게 맛보게 되고 그런 점이 너무 좋았어요."

서울 도심 벌통에서 채취한 꿀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납, 카드뮴 등 11개 항목에서 식용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도심에서도 꿀벌을 키울 수 있도록 입식비 지원에 나섰지만, 가이드라인 제정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윤철(광주전남양봉협회 사무국장) : "벌 쏘임이 제일 문제가 있고, 배설문 문제가 되고, 기술원에서 교육이 있구요, 각 시군 센터에서도 교육이 있으니까..."

지난 2013년 토종벌 가운데 단 7%만 살아남을 정도로 꿀벌 유실이 심각해지면서 도시 양봉이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도심이 꿀벌 서식에 적합…‘도시 양봉’ 확산
    • 입력 2016-08-10 10:06:40
    • 수정2016-08-10 10:32:10
    930뉴스
<앵커 멘트>

양봉하면 흔히 깊은 산골을 생각하기 쉬운데요.

요즘 도심 주택이나 건물 옥상에서 꿀벌을 키워 꿀을 채취하는 '도시 양봉'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는 김동호 씨.

마당 한편에 놓인 벌통을 살피는 것으로 하루일을 시작합니다.

지난해 꿀 25병을 딴 데 자신감을 얻어 올해는 벌통을 10개로 늘렸습니다.

<인터뷰> 김동호(도시 양봉 2년 차) : "이 양봉이 여유 시간도 가질 수 있고, 자기 보람을 가질 수도 있고, 또 부수입도 가질 수 있고..."

아파트로 둘러싸인 건물 옥상에 꿀벌들이 날아다닙니다.

벌통을 열자 벌집 가득 들어찬 꿀이 뚝뚝 떨어집니다.

<인터뷰> 노윤생(꿀벌대학 학생) : "아이들이 많이 설탕에 익숙해져 있는데 자연적인 당원이 꿀을 이렇게 맛보게 되고 그런 점이 너무 좋았어요."

서울 도심 벌통에서 채취한 꿀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납, 카드뮴 등 11개 항목에서 식용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도심에서도 꿀벌을 키울 수 있도록 입식비 지원에 나섰지만, 가이드라인 제정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윤철(광주전남양봉협회 사무국장) : "벌 쏘임이 제일 문제가 있고, 배설문 문제가 되고, 기술원에서 교육이 있구요, 각 시군 센터에서도 교육이 있으니까..."

지난 2013년 토종벌 가운데 단 7%만 살아남을 정도로 꿀벌 유실이 심각해지면서 도시 양봉이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