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영상] 리우 최고의 비운 선수 로슨…‘손톱 때문에’
입력 2016.08.15 (15:37) 리우올림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 최고 비운의 주인공은 미국 멀리뛰기 선수 재리언 로슨(22)이 될 것 같다.

로슨은 남자 멀리뛰기 마지막 6차 시기를 시도한 뒤 우승을 확신했다. 로슨은 8m40cm 이상을 확신했다. 그러나 전광판에 나온 공식 기록은 7m78이었다.

금메달을 확신하며 세리모니를 준비하던 로슨은 공식기록이 발표되자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심판에게 항의했다.

영상을 확인해본 결과 로슨이 착지하기 직전 왼손 손톱이 모래에 살짝 닿은 것으로 드러났다. 손톱이 로슨의 순위를 1위에서 4위로 끌어내렸다.
  • [영상] 리우 최고의 비운 선수 로슨…‘손톱 때문에’
    • 입력 2016-08-15 15:37:01
    리우올림픽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 최고 비운의 주인공은 미국 멀리뛰기 선수 재리언 로슨(22)이 될 것 같다.

로슨은 남자 멀리뛰기 마지막 6차 시기를 시도한 뒤 우승을 확신했다. 로슨은 8m40cm 이상을 확신했다. 그러나 전광판에 나온 공식 기록은 7m78이었다.

금메달을 확신하며 세리모니를 준비하던 로슨은 공식기록이 발표되자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심판에게 항의했다.

영상을 확인해본 결과 로슨이 착지하기 직전 왼손 손톱이 모래에 살짝 닿은 것으로 드러났다. 손톱이 로슨의 순위를 1위에서 4위로 끌어내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