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영상] 김현우 꺾은 블라소프, 준결승전도 편파판정?
입력 2016.08.15 (18:57) 리우올림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우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5㎏급에서 금메달을 딴 러시아의 로만 블라소프가 김현우와의 16강전뿐만 아니라 준결승전도 편파판정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야후 스포츠는 블라소프가 크로아티아의 보조 스타세비와 벌인 경기에서, 심판이 목조르기(초크) 기술을 구사한 스타세비에게 승리를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중단시킨 뒤 2점만 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레슬링 규정에 따르면 선수의 양 어깨가 바닥에 닿은 자세가 지속되면 점수에 상관없이 승패를 판정해야 합니다.

결국 블라소프는 6-3으로 스타세비를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해 금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 [영상] 김현우 꺾은 블라소프, 준결승전도 편파판정?
    • 입력 2016-08-15 18:57:44
    리우올림픽
리우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5㎏급에서 금메달을 딴 러시아의 로만 블라소프가 김현우와의 16강전뿐만 아니라 준결승전도 편파판정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야후 스포츠는 블라소프가 크로아티아의 보조 스타세비와 벌인 경기에서, 심판이 목조르기(초크) 기술을 구사한 스타세비에게 승리를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중단시킨 뒤 2점만 부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레슬링 규정에 따르면 선수의 양 어깨가 바닥에 닿은 자세가 지속되면 점수에 상관없이 승패를 판정해야 합니다.

결국 블라소프는 6-3으로 스타세비를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해 금메달리스트가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