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브라질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첫 연습 라운딩…금 사냥 본격 시동
입력 2016.08.15 (21:53) 수정 2016.08.15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메달을 노리는 우리 여자 골프 선수들이 처음으로 연습 라운딩을 돌며 전략 수립에 돌입했습니다.

강력한 경쟁자인 세계 1위 리디아 고도 적응 훈련에 나서 본격적인 메달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인비와 양희영이 리우에서 첫 티샷을 날립니다.

선수들은 박세리 감독과 함께 연습 라운딩에 나서 코스 공략 계획을 세웠습니다.

<녹취> 박세리(여자 골프대표팀 감독) : "아까 보니까 남자 선수들은 거리상 투온이 안 되겠지? 그래서 더 공략을 왼쪽으로 하는데 이유가 있는 거 같아..."

손가락 부상 후유증이 남아있는 박인비도 다양한 샷을 점검하며 벙커와 잔디 적응을 시작했습니다.

전인지도 리우에 도착했지만 연습 라운딩에는 합류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박세리(여자 골프 대표팀 감독) : "인지가 (미국에서) 골프백이 안 왔단다… 아이고."

같은 시간 연습장에는 세계랭킹 1위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가 등장해 첫 적응훈련에 나섰습니다.

강력한 우승후보답게 여유로운 표정으로 몸을 풀었습니다.

<인터뷰> 리디아 고(뉴질랜드 국가대표) : "토요일에 마지막 라운드에서 메달을 따면 더 영광이겠지만 우리는 계속 즐기면서 칠 거 같아요."

<브릿지> 세계랭킹 1위부터 상위 랭커들이 모두 출전하는 여자 골프는 남자보다 더 팽팽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세계 2위 태국의 주타누깐과 3위 캐나다의 헨더슨 등 금메달 경쟁자들이 올림픽 코스로 몰려들면서 우승 경쟁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여자 골프, 첫 연습 라운딩…금 사냥 본격 시동
    • 입력 2016-08-15 22:08:04
    • 수정2016-08-15 22:19:01
    뉴스 9
<앵커 멘트>

금메달을 노리는 우리 여자 골프 선수들이 처음으로 연습 라운딩을 돌며 전략 수립에 돌입했습니다.

강력한 경쟁자인 세계 1위 리디아 고도 적응 훈련에 나서 본격적인 메달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인비와 양희영이 리우에서 첫 티샷을 날립니다.

선수들은 박세리 감독과 함께 연습 라운딩에 나서 코스 공략 계획을 세웠습니다.

<녹취> 박세리(여자 골프대표팀 감독) : "아까 보니까 남자 선수들은 거리상 투온이 안 되겠지? 그래서 더 공략을 왼쪽으로 하는데 이유가 있는 거 같아..."

손가락 부상 후유증이 남아있는 박인비도 다양한 샷을 점검하며 벙커와 잔디 적응을 시작했습니다.

전인지도 리우에 도착했지만 연습 라운딩에는 합류하지 못했습니다.

<녹취> 박세리(여자 골프 대표팀 감독) : "인지가 (미국에서) 골프백이 안 왔단다… 아이고."

같은 시간 연습장에는 세계랭킹 1위 뉴질랜드의 리디아 고가 등장해 첫 적응훈련에 나섰습니다.

강력한 우승후보답게 여유로운 표정으로 몸을 풀었습니다.

<인터뷰> 리디아 고(뉴질랜드 국가대표) : "토요일에 마지막 라운드에서 메달을 따면 더 영광이겠지만 우리는 계속 즐기면서 칠 거 같아요."

<브릿지> 세계랭킹 1위부터 상위 랭커들이 모두 출전하는 여자 골프는 남자보다 더 팽팽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세계 2위 태국의 주타누깐과 3위 캐나다의 헨더슨 등 금메달 경쟁자들이 올림픽 코스로 몰려들면서 우승 경쟁은 이미 시작됐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